• 흐림동두천 21.3℃
  • 구름조금강릉 22.2℃
  • 서울 22.2℃
  • 흐림대전 22.9℃
  • 흐림대구 23.8℃
  • 구름조금울산 23.8℃
  • 구름많음광주 22.8℃
  • 박무부산 21.9℃
  • 구름조금고창 21.9℃
  • 흐림제주 22.3℃
  • 흐림강화 21.2℃
  • 구름조금보은 23.1℃
  • 구름조금금산 22.3℃
  • 구름조금강진군 22.2℃
  • 맑음경주시 22.6℃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새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 평범함을 거부하는 4놈 티저 영상 공개

송지효를 구하러 온 네 명의 놈들, 손호준-송종호-구자성-김민준!

 

JTBC ‘우리, 사랑했을까’가 7월 8일 첫 방송을 확정 지으며 평범함을 거부하는 ‘4놈’ 티저 영상을 전격 공개했다.

 

JTBC 새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 연출 김도형, 제작 JTBC스튜디오, 길 픽쳐스, 이하 ‘우리사랑’)는 14년차 생계형 독수공방 싱글맘 앞에 나쁜데 끌리는 놈, 짠한데 잘난 놈, 어린데 설레는 놈, 무서운데 섹시한 놈이 나타나면서 두 번째 인생의 시작을 알리는  ‘4대 1 로맨스’다. 최근 공개된 메인 포스터가 인생 로맨스 재개봉을 알리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 모으고 있는 가운데 공개된 1차 티저 영상은 벌써부터 예비시청자들에게 빅재미, 큰 웃음을 제대로 선사했다.

 

이제 티저 영상을 조금 더 디테일하게 살펴보자. 마적단에게 쫓기고 있는 노애정(송지효)과 딸 하늬(엄채영). 삭막한 황야 한가운데를 온 힘을 다해 달리고 있는 두 사람은 금방이라도 잡힐 것만 같이 위태롭다. 아니나 다를까, 턱 밑까지 쫓아온 마적단에게 결국 속수무책으로 포위당하고 만다. 우락부락한 생김새만큼이나 위협적인 칼이 허공을 크게 가르는 순간, 어디선가 총알이 날아와 그의 가슴팍에 박힌다. 힘없이 쓰러지는 마적단을 보며 “아버님께서 오셨습니다”라고 환호하는 하늬. 저 멀리에선 건장한 사내가 휘몰아치는 모래바람을 뚫고 이들 모녀에게로 달려오고 있다.

 

 

구원자의 등장에 안도의 한숨을 내뱉은 것도 잠시, 눈앞에 펼쳐진 광경에 크게 놀란 듯 애정의 눈코입이 모두 확장된다. 모래바람 사이로 보이는 사내가 “하나, 둘, 셋 넷?”, 한 명이 아닌 무려 네 명이기 때문. 무심한 듯 터프하게 한 손으로 지프차를 몰고 있는 오대오(손호준), 당당하고 멋지게 말을 타고 달리며 서부 영화의 한 장면을 찍고 있는 류진(송종호), 3륜 오토바이 위로 ‘영앤핸섬’의 정석을 장착한 오연우(구자성), 황야를 가르며 강렬한 섹시미를 분출하고 있는 구파도(김민준)가 바로 그들이다. 심지어 저마다의 방식으로 애정을 향해 매력 뽐내기를 하고 있다.

 

 

각각 나쁘고, 잘나고, 설레고, 섹시한 필살기를 장착한 이들 ‘놈놈놈놈’을 보며 시청자들은 이미 저마다의 원픽을 준비하고 있는 모양새다. 그 속에서 “저 중에 누구냔 말이냐”라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건 노애정 뿐. 다섯 남녀의 흥미진진한 4대 1 로맨스가 보는 이들의 시청욕구를 마구 자극한다. 무엇보다 이번 티저 영상은 짧지만 강렬한 임팩트로 ‘우리사랑’만의 개성을 부각시키고 있어 첫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이에 제작진은 “오늘(28일) ‘우리사랑’만의 유쾌함과 캐릭터의 매력이 드러나는 1차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라며 “매회 웃음과 공감과 설렘을 선사하는 드라마로 여러분을 찾아가겠다. 전례 없는 ‘4대 1로맨스’로 올여름을 더욱 뜨겁게 접수할 ‘우리사랑’에 많은 애정과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우리사랑’은 ‘쌍갑포차’ 후속으로 오는 7월 8일 수요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모범형사' 첫방! 리얼한 형사들의 세계, 사건보다 ‘사람’ 좇는 드라마에 집중!
오늘(6일), JTBC ‘모범형사’가 드디어 포문을 연다. JTBC 새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 제작 블러썸스토리, JTBC스튜디오)는 달라도 너무 다른 두 형사가 하나의 진실을 추적하는 통쾌한 수사극. 그동안 이미지와 영상을 통해 조금씩 베일을 벗을수록 시청자들의 궁금증은 무한 상승했다. 이에 오늘(6일) 밤 9시 30분 첫 방송을 앞두고 ‘모범형사’의 배우와 제작진이 직접 뽑은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1. 조남국 감독X손현주 배우 장르물 최강자들의 귀환. ‘모범형사’는 인물의 심리를 파고드는 치밀한 연출 장인 조남국 감독과 수식어가 필요 없는 연기 장인 손현주가 ‘추적자 The Chaser’, ‘황금의 제국’ 이후 오랜만에 호흡을 맞춘다는 소식으로 드라마 팬들의 관심을 모았다. 여기에 “조남국 감독님과 손현주 선배님과의 만남, 이것만으로도 굉장히 설렜다”는 장승조와, 그래서 “꼭 참여하고 싶었다”는 지승현까지. 드라마 팬뿐만 아니라 ‘모범형사’에 합류한 배우들까지 기대감을 전한 바. 두 장인의 명불허전 호흡과 시너지가 더욱 기다려진다. #2. 리얼한 형사들의 세계, 사건보다 ‘사람’ 좇는 드라마. 5년 전, 여대생과 사건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기존 개봉판보다 무려 33분이 더해진, '트로이 디렉터스 컷'
국내 최초로 스크린 상영하는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볼프강 페터젠 감독의 디렉션이 고스란히 반영되어 기존 개봉판보다 무려 33분이 더해진 것은 물론, 영상미와 사운드가 리마스터링 업그레이드 되었다. 특히 트로이 전쟁의 비극을 암시하는 오프닝부터 대규모 지중해 전투, 트로이 목마 작전, 오디세우스 등장씬까지 이전에는 볼 수 없던 새로운 장면들이 공개되었다. '트로이 디렉터스 컷'의 주목할 만한 점은 33분 분량이 추가되면서 전체적인 스토리 라인이 더욱 풍부해졌다. 아킬레스의 멘토이자 트로이 목마 작전을 세우는 영웅인 오디세우스의 이야기가 추가돼 아킬레스가 트로이 전쟁에 참전하는 동기와 전후 관계가 더욱 뚜렷해졌다. 또한 아킬레스와 브리세이스 사이의 로맨틱한 장면들이 추가돼 전쟁과 폭력 사이에서 서로를 갈망하는 감성적인 면이 더해지고 아킬레스가 다음날 전투에 나가지 않겠다고 결정하는 정당성을 부여하고 아킬레스 캐릭터의 입체적인 면이 부각됐다. 그리스 영웅 '아킬레스'와 '오디세우스', 그리고 트로이의 후계자 '헥토르'의 피 튀기는 사투를 그린 불멸의 신화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할리우드 역대 최고의 블록버스터"(CHICAGO TRIBU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