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1℃
  • 맑음강릉 24.1℃
  • 맑음서울 26.2℃
  • 맑음대전 26.8℃
  • 구름조금대구 27.3℃
  • 맑음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27.7℃
  • 맑음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26.9℃
  • 구름많음제주 19.9℃
  • 맑음강화 21.4℃
  • 맑음보은 25.7℃
  • 구름조금금산 26.3℃
  • 구름많음강진군 24.4℃
  • 맑음경주시 27.7℃
  • 구름조금거제 25.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온앤오프' 조세호X김민아 격정 멜로 연기 기대! 조남지대 새 뮤직비디오

 

tvN '온앤오프'(연출: 정효민, 신찬양) 오늘(토) 방송에서는 배우 심은우의 일상이 최초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는 최근 종영한 '부부의 세계'에서 민현서 역을 맡았던 심은우가 출연한다. 드라마 촬영 당시 바쁜 ON의 시간을 보냈던 심은우의 종영 이후 OFF 일상에 궁금증이 집중되는 것. 심은우는 고양이 두 마리를 기르는 집사의 삶과 배우 외 또다른 ON인 요가 강사의 모습도 공개한다,

 

특히 '부부의 세계' 극중 악연이었던 인규 역의 이학주와 화기애애하게 이야기를 나눠 눈길을 끌 전망이다. "OFF의 삶이 멋질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심은우의 OFF는 이날 방송에서 모두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조세호와 김민아는 격정 멜로신 촬영에 나서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조세호는 '조남지대'의 새 뮤직비디오 흥행을 위해 여주인공 역으로 직접 김민아 섭외에 나서는 것. 이에 김민아는 조세호와의 격정 멜로신을 위한 눈물 연기까지 소화했다고 해 더욱 궁금증을 높인다. 김민아가 함께한 '조남지대'의 신곡 '바보야 왜그래'는 23일 오후 6시 공개된다.

 

뿐만 아니라 최근 독립한 김민아의 집이 이날 방송에서 최초 공개된다. 예고 영상 속 집에서 뽀글이를 해먹으며 뮤직비디오 연기 연습에 몰두하는 '집순이 김민아'의 모습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이 밖에도 성시경은 13년만의 프로필 사진 촬영을 성공적으로 마친 것을 기념하며 닭 한 마리로 특별한 요리를 선보인다. 그는 집에서 혼자서 닭 한 마리를 양식과 중식으로 요리해 뚝딱 해치우는 노하우를 공개한다. 특히 성시경은 이날 레시피를 두고 "이 요리는 방탄소년단 더하기 엑소 같은 느낌"이라고 소개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온앤오프'는 바쁜 일상의 본업(ON) 속에서도 '사회적 나'와 거리두기 시간(OFF)을 갖는 스타들을 새로운 시선으로 담는 '사적 다큐' 예능이다. 성시경, 조세호, 김민아를 비롯한 출연진은 자신의 일상을 찍어온 사적 다큐를 한자리에서 보며 이야기를 나눈다. 매주 토요일 밤 10시 40분 tvN에서 방송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찬원X영탁X김희재, 포털사이트 정복한 폭발적 인기 '솔직 반응 대공개'
‘전지적 참견 시점’ 이찬원, 영탁, 김희재가 트로트 열풍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고백한다. 5월 30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강영선 / 연출 노시용, 채현석 / 이하 ‘전참시’) 106회에서는 현재 대한민국에서 가장 바쁜 '미스터트롯' 출신 이찬원, 영탁, 김희재의 카메라 뒤 모습이 공개된다. 그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이들의 솔직한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지난주 방송된 '전참시' 105회에는 함께 라디오 스케줄에 나가게 된 이찬원, 영탁, 김희재의 시끌벅적한 출근 준비기가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본격적인 스케줄 시작 전부터 폭발적인 에너지를 뽐내는 이들의 모습이 이번 주 방송에서 그려질 다음 이야기를 기대하게 했다. 이날 이찬원, 영탁, 김희재는 라디오 출근길부터 퇴근길까지 모든 일정을 함께했다. 함께 모여 더욱 신이 난 이들은 스케줄 후 퇴근길에도 지친 기색 하나 없이 왁자지껄 텐션을 유지했다는 후문이다. 이런 가운데 이찬원은 모든 정보를 아는 '찬또위키'라는 별명답게 생방송 반응을 체크하며 영탁, 김희재에게 알려줬다고. 폭발적인 인기만큼 포털사이트를 정복한 실시간 기사들에 신기해하던 중 이찬원은 예상치 못한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가족이란 이름의 '침입자'
‘침입자’(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는 감독의 개인적인 경험이 촉발한 질문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8년 전 아이를 낳은 감독은 ‘나의 기대와 다른 아이로 성장한다면?’ ‘과연 가족이란 이름으로 받아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었다고 했다. 알려졌다시피 손원평 감독은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소설 '아몬드'의 작가이기도 하다. 소설 '아몬드'와 영화 '침입자'의 주제는 같지만 다른이야기를, 다른 장르로 풀어내려 했다. ‘침입자’는 25년 전 실종된 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는 건축가 서진(김무열)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6개월 전 뺑소니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고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그는 갑자기 나타나 가족에 헌신하는 동생 유진(송지효)이 낯설지만 딱히 문제를 찾아내지도 못한다. 부모는 물론 딸까지 유진에게 빠져들면서 서진의 의문은 커지고,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그의 강박과 의심 또한 커진다. 손원평 감독의 데뷔작이다 보니 연출력이 조금 아쉽다. 초반에 평화로운 가족관계를 지루하게 얘기하다보니 빠르게 진행되는 요즘 트렌드와 맞지 않아 집중도가 떨졌다. 영화는 후반으로 갈 수록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미스터리 스릴러의 강점을 발휘한다. 실종된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