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1℃
  • 맑음강릉 24.1℃
  • 맑음서울 26.2℃
  • 맑음대전 26.8℃
  • 구름조금대구 27.3℃
  • 맑음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27.7℃
  • 맑음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26.9℃
  • 구름많음제주 19.9℃
  • 맑음강화 21.4℃
  • 맑음보은 25.7℃
  • 구름조금금산 26.3℃
  • 구름많음강진군 24.4℃
  • 맑음경주시 27.7℃
  • 구름조금거제 25.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OCN ‘번외수사’ 이래도 본방 사수 안 할 거에요? 킬링 포인트 셋

 

오늘(23일) 밤 10시 50분, OCN 드라마틱 시네마 ‘번외수사’ 차태현, 이선빈, 정상훈, 윤경호, 지승현, 아웃사이더 ‘팀불독’이 출동한다.

 

OCN 드라마틱 시네마 ‘번외수사’(극본 이유진, 정윤선, 연출 강효진, 제작 콘텐츠 지음, 총12부작)는 수단 방법 가리지 않고, 범인 잡는 꼴통 형사와 한 방을 노리는 열혈 PD를 앞세운 다섯 아웃사이더들의 범죄소탕 오락액션을 그린 작품. 첫 방송을 손꼽아 기다려온 예비 시청자들을 위해 첫 방송을 앞두고 본방 사수를 할 수밖에 없는 킬링 포인트 세 가지를 짚어봤다.

 

1. 그가 돌아왔다! 국민 믿보 배우 차태현의 첫 형사 변신

만능 엔터테이너이자 국민 믿보(믿고 보는) 배우 차태현이 드디어 OCN 장르물을 만난다. ‘번외수사’는 오랜만에 안방으로 돌아오는 차태현이 선택한 복귀작이자, 그가 배우 인생 처음으로 형사로 변신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유쾌하고 따뜻한 이미지로 대중의 사랑을 받는 차태현의 거칠고 끈질긴 ‘독종 형사’ 변신에 대한 기대가 최고조에 이른 가운데, 연출을 맡은 강효진 감독은 “차태현의 변신, 기대하셔도 좋다”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나쁜 놈들을 때려잡는 화려한 액션부터 쫄깃한 입담을 과시하는 캐릭터의 특징을 고스란히 살린 대사 전달력까지, 모든 면에서 최고의 연기를 보여줬다는 것..

 

2.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사건 X 새로운 스타일의 추리와 수사, ‘신선한 에피소드’

사전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https://tv.naver.com/v/13762886)을 통해 과거의 미제 사건과 현재의 발생 사건이 교차되는 첫 번째 에피소드를 예고하며, 예비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한 ‘번외수사’. 제작진은 신선하고 차별화된 에피소드로 12화를 꽉 채울 것을 약속했다. 장르물 마니아들의 뜨거운 호평을 받았던 ‘실종느와르 M’으로 촘촘하고 밀도 높은 이야기를 풀어낸 바 있는 이유진 작가와 신예 정윤선 작가가 오랜 시간 발로 뛰며 취재하고 인터뷰한 다양한 사건을 기반으로 탄생시킨 풍성하고 탄탄한 에피소드를 준비했다는 후문.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사건과 범인, 새로운 스타일의 추리와 수사, 그리고 전혀 예상치 못한 단서와 반전으로 꽉 채운 ‘번외수사’의 신선한 에피소드를 빨리 보고 싶은 이유다.

 

3. 범상치 않은 녀석들이 온다! ‘팀불독’의 기상천외 팀플레이

‘번외수사’ 최고의 킬링 포인트는 다른 수사물에서는 만나볼 수 없었던 독보적 개성을 지닌 캐릭터들이 펼치는 기상천외한 공조수사다. 범인만 잡을 수 있다면 물불 가리지 않고 달려드는 강력계 형사 진강호(차태현)와 열혈 PD 강무영(이선빈). 여기에 각각 국과수 에이스 부검의, 암흑가를 주름잡았던 조직폭력배, 천재 프로파일러 출신이라는 화려한 과거를 지닌 장례지도사 이반석(정상훈), 칵테일바 사장님 테디 정(윤경호), 생활형 사립탐정 탁원(지승현)까지, 소개만으로도 신선함이 느껴지는 캐릭터들이 오로지 범인을 잡기 위해 폴리스라인 밖에서 공조한다. 각자 뛰어난 능력을 지녔지만, 모난 돌처럼 별종 취급을 받는 아웃사이더 5인방이 ‘범죄 소탕’을 목표로 보여줄 예측불가 팀플레이가 어떤 재미를 선사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번외수사’는 장르물의 명가 OCN이 영화와 드라마의 포맷을 결합하고, 영화 제작진이 대거 의기투합해 영화의 날선 연출과 드라마의 밀도 높은 스토리를 통해 웰메이드 장르물을 제작하기 위해 지난 2019년 시작한 ‘드라마틱 시네마(Dramatic Cinema)’ 프로젝트의 세 번째 작품이다. 영화 ‘내 안의 그놈’, ‘미쓰 와이프’의 강효진 감독, 드라마 ‘실종느와르 M’을 집필한 이유진 작가와 신예 정윤선 작가, 그리고 ‘범죄도시’, ‘성난황소’를 기획-제작하고 ‘악인전’을 공동제작한 마동석의 팀고릴라가 공동기획한다. 오늘(23일) 토요일 밤 10시 50분 OCN에서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찬원X영탁X김희재, 포털사이트 정복한 폭발적 인기 '솔직 반응 대공개'
‘전지적 참견 시점’ 이찬원, 영탁, 김희재가 트로트 열풍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고백한다. 5월 30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강영선 / 연출 노시용, 채현석 / 이하 ‘전참시’) 106회에서는 현재 대한민국에서 가장 바쁜 '미스터트롯' 출신 이찬원, 영탁, 김희재의 카메라 뒤 모습이 공개된다. 그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이들의 솔직한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지난주 방송된 '전참시' 105회에는 함께 라디오 스케줄에 나가게 된 이찬원, 영탁, 김희재의 시끌벅적한 출근 준비기가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본격적인 스케줄 시작 전부터 폭발적인 에너지를 뽐내는 이들의 모습이 이번 주 방송에서 그려질 다음 이야기를 기대하게 했다. 이날 이찬원, 영탁, 김희재는 라디오 출근길부터 퇴근길까지 모든 일정을 함께했다. 함께 모여 더욱 신이 난 이들은 스케줄 후 퇴근길에도 지친 기색 하나 없이 왁자지껄 텐션을 유지했다는 후문이다. 이런 가운데 이찬원은 모든 정보를 아는 '찬또위키'라는 별명답게 생방송 반응을 체크하며 영탁, 김희재에게 알려줬다고. 폭발적인 인기만큼 포털사이트를 정복한 실시간 기사들에 신기해하던 중 이찬원은 예상치 못한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가족이란 이름의 '침입자'
‘침입자’(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는 감독의 개인적인 경험이 촉발한 질문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8년 전 아이를 낳은 감독은 ‘나의 기대와 다른 아이로 성장한다면?’ ‘과연 가족이란 이름으로 받아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었다고 했다. 알려졌다시피 손원평 감독은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소설 '아몬드'의 작가이기도 하다. 소설 '아몬드'와 영화 '침입자'의 주제는 같지만 다른이야기를, 다른 장르로 풀어내려 했다. ‘침입자’는 25년 전 실종된 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는 건축가 서진(김무열)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6개월 전 뺑소니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고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그는 갑자기 나타나 가족에 헌신하는 동생 유진(송지효)이 낯설지만 딱히 문제를 찾아내지도 못한다. 부모는 물론 딸까지 유진에게 빠져들면서 서진의 의문은 커지고,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그의 강박과 의심 또한 커진다. 손원평 감독의 데뷔작이다 보니 연출력이 조금 아쉽다. 초반에 평화로운 가족관계를 지루하게 얘기하다보니 빠르게 진행되는 요즘 트렌드와 맞지 않아 집중도가 떨졌다. 영화는 후반으로 갈 수록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미스터리 스릴러의 강점을 발휘한다. 실종된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