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1℃
  • 맑음강릉 24.1℃
  • 맑음서울 26.2℃
  • 맑음대전 26.8℃
  • 구름조금대구 27.3℃
  • 맑음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27.7℃
  • 맑음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26.9℃
  • 구름많음제주 19.9℃
  • 맑음강화 21.4℃
  • 맑음보은 25.7℃
  • 구름조금금산 26.3℃
  • 구름많음강진군 24.4℃
  • 맑음경주시 27.7℃
  • 구름조금거제 25.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 CHOSUN '사랑의 콜센타' 파자마 파티, 일곱 명의 달콤 보이스에 푹 빠지는 시간!

 

‘일곱 명의 달콤 보이스에 푹 빠지는 시간!'
 
‘사랑의 콜센타’ TOP7이 오프닝 무대를 ‘파자마 파티’로 장식하며 또다시 ‘레전드 완전체 무대 경신’을 예고했다.
 
오는 21일(목) 밤 10시 방송될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8회에서는 TOP7의 완전체 파워를 입증하는 ‘특급 단체 무대’를 통해 또 한 번의 역대급 오프닝이 펼쳐진다.
 
오직 ‘사랑의 콜센타’에서만 볼 수 있는 ‘미스터트롯’ TOP7 완전체의 오프닝 단체 무대는 매회 폭발적인 호응을 얻고 있는 상황. 무대를 본 시청자들은 “일곱 명이 같이 있을 때 가장 멋있다”, “매주 TOP7의 단체 무대를 볼 수 있어서 정말 좋다” 등의 반응을 쏟아내며 단체 무대만 모아놓은 동영상 클립을 만드는가 하면, TOP7의 군무를 모은 다양한 짤을 생성하는 등 열광적인 지지를 드러내고 있다.

 


특히 TOP7 완전체 단체 무대는 매회 예고만으로 평균 10만 뷰 이상을 달성, ‘완전체 파워’를 입증하고 있는 터. 이번 주 8회 예고에서는 TOP7이 ‘잠 못 드는 당신을 위한 노래’라는 주제에 맞게 귀여움을 중무장한 자태로 등장,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TOP7 멤버들이 각자 자신의 이니셜이 새겨진 파자마와 수면 슬리퍼를 장착한 채, 7인 7색 ‘귀요미 무대’를 꾸미는 것. 파자마가 제일 잘 어울리는 ‘파자마 미남’은 누구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또한 오프닝에서는 TOP7의 단체 무대뿐만 아니라 꿀잠을 부르는 감미로운 악기 연주까지 더해진 ‘1+1 오프닝’이 펼쳐진다. 평소 트로트 위주의 연주만 들려주던 정동원이 이번 무대에서는 로맨틱 영화의 OST를 최초로 연주할 예정. ‘사랑의 콜센타’를 위해 새롭게 연습하고 준비한 만큼 다시 한번 레전드 무대를 경신하게 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더욱이 ‘사랑의 콜센타’ 8회부터는 TOP7이 신청곡을 불러 100점이 나오면 전화가 연결된 고객은 물론이고, TOP7도 동일한 선물을 받아 갈 수 있는 ‘1+1 선물 제도’가 도입돼 현장을 들썩였다. 이에 기립박수를 터트린 TOP7은 고객님과 자신의 살림 장만을 위해 어느 때보다 승부욕을 불태우며 100점을 받기 위해 열창했다. 그중 임영웅은 “TV가 탐난다”고 선전포고한 후 “꼭 100점 받아서 TV를 고객님께도 전해드리겠다”며 열의를 불태웠다.
 
그러던 중 TOP7 사이에서 자타공인 ‘금손’으로 꼽히는 한 멤버가 최고가 상품을 획득하게 되면서 지켜보던 모든 이들의 입을 벌어지게 만들었다. ‘금손 멤버’가 대박 상품을 뽑자, 다른 멤버들이 “뽑았다 하면 대박이네”, “진짜 금손”이라며 부러움을 감추지 못했던 것. 과연 최고가로 꼽히는 상품을 뽑은 ‘금손 멤버’는 누구일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제작진은 “TOP7 개개인의 무대는 물론이고, 단체 무대까지 많은 시청자분들이 관심과 사랑을 주셔서 TOP7과 제작진은 매주 즐거운 마음으로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며 “‘레전드 단체 무대’와 ‘1+1 선물 제도’로 더욱더 풍성하게 꾸며질 8회분에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8회는 오는 21일(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찬원X영탁X김희재, 포털사이트 정복한 폭발적 인기 '솔직 반응 대공개'
‘전지적 참견 시점’ 이찬원, 영탁, 김희재가 트로트 열풍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고백한다. 5월 30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강영선 / 연출 노시용, 채현석 / 이하 ‘전참시’) 106회에서는 현재 대한민국에서 가장 바쁜 '미스터트롯' 출신 이찬원, 영탁, 김희재의 카메라 뒤 모습이 공개된다. 그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이들의 솔직한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지난주 방송된 '전참시' 105회에는 함께 라디오 스케줄에 나가게 된 이찬원, 영탁, 김희재의 시끌벅적한 출근 준비기가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본격적인 스케줄 시작 전부터 폭발적인 에너지를 뽐내는 이들의 모습이 이번 주 방송에서 그려질 다음 이야기를 기대하게 했다. 이날 이찬원, 영탁, 김희재는 라디오 출근길부터 퇴근길까지 모든 일정을 함께했다. 함께 모여 더욱 신이 난 이들은 스케줄 후 퇴근길에도 지친 기색 하나 없이 왁자지껄 텐션을 유지했다는 후문이다. 이런 가운데 이찬원은 모든 정보를 아는 '찬또위키'라는 별명답게 생방송 반응을 체크하며 영탁, 김희재에게 알려줬다고. 폭발적인 인기만큼 포털사이트를 정복한 실시간 기사들에 신기해하던 중 이찬원은 예상치 못한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가족이란 이름의 '침입자'
‘침입자’(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는 감독의 개인적인 경험이 촉발한 질문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8년 전 아이를 낳은 감독은 ‘나의 기대와 다른 아이로 성장한다면?’ ‘과연 가족이란 이름으로 받아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었다고 했다. 알려졌다시피 손원평 감독은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소설 '아몬드'의 작가이기도 하다. 소설 '아몬드'와 영화 '침입자'의 주제는 같지만 다른이야기를, 다른 장르로 풀어내려 했다. ‘침입자’는 25년 전 실종된 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는 건축가 서진(김무열)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6개월 전 뺑소니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고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그는 갑자기 나타나 가족에 헌신하는 동생 유진(송지효)이 낯설지만 딱히 문제를 찾아내지도 못한다. 부모는 물론 딸까지 유진에게 빠져들면서 서진의 의문은 커지고,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그의 강박과 의심 또한 커진다. 손원평 감독의 데뷔작이다 보니 연출력이 조금 아쉽다. 초반에 평화로운 가족관계를 지루하게 얘기하다보니 빠르게 진행되는 요즘 트렌드와 맞지 않아 집중도가 떨졌다. 영화는 후반으로 갈 수록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미스터리 스릴러의 강점을 발휘한다. 실종된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