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0.6℃
  • 구름조금강릉 32.6℃
  • 맑음서울 31.9℃
  • 구름많음대전 33.0℃
  • 맑음대구 35.5℃
  • 맑음울산 25.7℃
  • 구름많음광주 30.1℃
  • 맑음부산 26.3℃
  • 구름많음고창 29.9℃
  • 구름조금제주 29.5℃
  • 맑음강화 28.9℃
  • 구름조금보은 31.6℃
  • 구름많음금산 31.6℃
  • 구름많음강진군 28.4℃
  • 맑음경주시 32.9℃
  • 맑음거제 29.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더 킹-영원의 군주’ “전운이 감돈다!” 운명적 대립’투샷! 이곤과 이림, 드디어 마주치나?!

 

“복수와 증오의 콜라보가 온다!”

 

‘더 킹-영원의 군주’ 이민호와 이정진이 평행세계를 거세게 뒤흔들 ‘대환란’을 예고하는, ‘운명적 대립 투샷’이 공개됐다.

 

SBS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극본 김은숙/연출 백상훈, 정지현/제작 화앤담픽쳐스)는 대한제국과 대한민국이라는 두 개의 세계로 이뤄진 ‘평행세계’를 배경으로 한 판타지 로맨스다. 평행세계를 넘나드는 운명에 대한 서사가 점차 퇴색되어가는 삶, 사랑, 사람에 대한 본연의 가치를 일깨우는 진성 드라마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8회에서 이곤(이민호)은 자신의 아버지인 선황제 이호(권율)를 죽이고 만파식적의 반쪽을 가져간 이림(이정진)이 아직 살아있으며, 자신처럼 다른 세계로 이동하는 순간, 시간이 멈춘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하지만 황실의 첩자로 인해 이곤이 대한제국과 대한민국 중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있었던 이림과는 달리, 이곤은 아직 이림이 어느 세계로 이동했는지까지는 알지 못해 안타까움을 남겼다.

 

이와 관련 이민호와 이정진이 서슬 퍼런 아우라 속 ‘운명적 대립’을 예고하는 장면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극중 이곤과 이림이 수많은 인파 속에서 원수를 찾아 헤매는, 서늘한 전운을 드리우는 장면. 이곤은 ‘일촉즉발’ 분노가 터질 듯한 비장한 분위기를 띄운 채 얼음장같이 차디찬 눈빛을 드리우고, 반면 불꽃같이 뜨거운 눈빛으로 이곤을 바라보던 이림은 이곤의 카리스마에도 눌리지 않는 악의 기운을 드러내고 있다. 전혀 늙지 않은, ‘변치 않는 외모’의 이림을 과연 이곤이 알아볼 수 있을지, 역모의 밤 이후 25년 만에 벌어질 극렬한 대립으로 어떤 충격적인 파란이 벌어지게 될 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민호와 이정진의 ‘대환란 예고 대립 투샷’은 지난 4월 부산 해운대구에서 촬영됐다. 촬영 전부터 트램을 비롯한, 대한제국을 상징하는 소품들이 현장에 배치되면서 늦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구경을 온 시민들로 인해 현장이 인산인해를 이뤘던 상태. 시민들의 환호가 가득 쏟아지는 현장에서 이민호와 이정진은 오직 장면에만 몰입하며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했다. 특히 이곤과 이림이 25년 만에 마주치는 장면의 특성상, 웅장한 분위기가 중요했던 만큼 두 사람은 심혈을 기울여 촬영에 매진했다. 또한 오케이 사인이 떨어지자, 주변 시민들과 스태프들의 열화와 같은 박수 세례가 쏟아지면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이민호와 이정진은 숨통을 조이는 카리스마 대결을 독보적인 분위기로 담아냈다”라고 전했다. 이어 “평행세계를 이동하는 만파식적을 반쪽씩 들고 있는 이곤과 이림이 어떠한 전략으로 서로에게 칼을 내밀게 될지, 앞으로 두 사람의 운명은 어떻게 휘몰아치게 될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총 16부작으로 편성된 SBS ‘더 킹-영원의 군주’ 9회는 15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저녁 같이 드실래요' 송승헌-서지혜 본격 로맨스 신호탄? ‘같이 밥만 먹는 친구’
송승헌과 서지혜가 아슬아슬한 ‘썸’ 케미로 심쿵을 유발했다. 어제(8일) 방송된 MBC 월화미니시리즈 ‘저녁 같이 드실래요’ 9~10회에서는 정식(?) 디너 메이트가 된 김해경(송승헌 분)과 우도희(서지혜 분)가 묘한 로맨틱 기류로 설렘을 유발했다. 앞서 서로를 찾아 헤매던 김해경과 우도희는 마침내 재회, 서로에게 ‘같이 밥만 먹는 친구’가 되어줄 것을 약속하며 한층 더 가까워진 관계로 시청자들의 입꼬리를 끌어올렸다. 김해경, 우도희는 디너 메이트로서 지켜야 할 여러 규칙들을 만들어 보는 재미를 더했다. 두 사람은 ‘사적 연락 금지’, ‘연애 금지’ 등을 들먹이며 선을 넘는 관계가 되지 않도록 못을 박았지만 김해경은 먼저 연락할지 말지를 고민하고, 우도희는 핸드폰만 쳐다보며 그의 연락을 기다리는 등 상반된 행동으로 시청자들의 설렘 지수를 끌어올렸다. 그런가 하면 같은 장소에서 각각 우도희와 김해경에게 바람 맞은 정재혁(이지훈 분)과 진노을(손나은 분)은 서로 마주치게 됐다. 진노을은 같은 신세에 놓인 정재혁에게 “쉽게 용서하지 않는 건, 그만큼 우리를 사랑했다는 증거잖아요”라고 말하며 옛 연인의 마음을 되돌리기가 어려운 것임을 토로했다. 정재혁은 우도희의 태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가족이란 이름의 '침입자'
‘침입자’(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는 감독의 개인적인 경험이 촉발한 질문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8년 전 아이를 낳은 감독은 ‘나의 기대와 다른 아이로 성장한다면?’ ‘과연 가족이란 이름으로 받아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었다고 했다. 알려졌다시피 손원평 감독은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소설 '아몬드'의 작가이기도 하다. 소설 '아몬드'와 영화 '침입자'의 주제는 같지만 다른이야기를, 다른 장르로 풀어내려 했다. ‘침입자’는 25년 전 실종된 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는 건축가 서진(김무열)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6개월 전 뺑소니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고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그는 갑자기 나타나 가족에 헌신하는 동생 유진(송지효)이 낯설지만 딱히 문제를 찾아내지도 못한다. 부모는 물론 딸까지 유진에게 빠져들면서 서진의 의문은 커지고,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그의 강박과 의심 또한 커진다. 손원평 감독의 데뷔작이다 보니 연출력이 조금 아쉽다. 초반에 평화로운 가족관계를 지루하게 얘기하다보니 빠르게 진행되는 요즘 트렌드와 맞지 않아 집중도가 떨졌다. 영화는 후반으로 갈 수록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미스터리 스릴러의 강점을 발휘한다. 실종된

라이프

더보기
SK텔레콤, 핀크와 자유 입출금 통장으로 국내 테크핀 시장 더욱 넓힌다
5G 시대 국내 테크핀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SK텔레콤이 핀크와 서비스 범위를 더욱 확대한다. SK텔레콤과 핀크는 KDB산업은행과 손잡고 국내 1금융권 중 최고 수준의 금리를 제공하는 자유 입출금 금융상품인 ‘T이득통장’을 15일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T이득통장은 자유 입출금 통장으로는 이례적으로 최대 2%의 파격적인 금리를 복리로 제공하는 통신사 주도의 ‘테크핀’ 상품이다. 테크핀은 IT 기업이 주도적으로 내놓는 금융서비스를 칭하는 용어로 금융사가 주도하는 IT 기반 금융서비스인 ‘핀테크’의 반대 개념이다. SK텔레콤과 핀크는 제로금리 시대에 접어들며 시중 금융상품의 금리가 지속 낮아지는 추세에서 2% 금리는 국내 1금융권이 운영하는 자유 입출금 예금 상품 중 최고 수준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양사는 T이득통장이 자유 입출금이라는 고객 편의성과 국내 최고 수준의 금리 혜택이라는 일석이조 효과를 통해 고객 가치혁신은 물론 국내 테크핀 시장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T이득통장은 만 17세 이상 주민등록증을 발급받은 SK텔레콤 이용 고객이라면 핀크앱을 통해 누구나 쉽게 가입할 수 있다. 핀크앱 실행 후 T이득통장 상품을 선택한 뒤 주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