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7.9℃
  • 흐림강릉 19.7℃
  • 흐림서울 20.3℃
  • 구름조금대전 22.7℃
  • 구름많음대구 25.9℃
  • 흐림울산 22.0℃
  • 구름많음광주 23.3℃
  • 구름많음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23.3℃
  • 구름많음제주 20.4℃
  • 구름많음강화 17.9℃
  • 구름조금보은 20.8℃
  • 흐림금산 22.3℃
  • 구름조금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25.3℃
  • 구름조금거제 19.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엽, 단호한 이민정에 고개 떨구다! 망연자실한 사건의 전말은?

 

이상엽이 고개를 떨군 이유는 무엇일까.

 

내일(16일) 방송되는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연출 이재상,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 29, 30회에서는 이민정(송나희 역)과 이상엽(윤규진 역)의 엇갈림이 그려지며 안타까움을 더할 예정이다.

 

앞서 송나희(이민정 분)와 윤규진(이상엽 분)은 부모님에게 이혼 사실을 들키며 ‘계약 동거’ 생활까지 청산했다. 이별을 앞두고 두 사람은 “삼년 반 동안 힘든 일도 많았지만, 행복했던 기억도 꽤 있더라. 나랑 살아주느라 고생 많았다”라며 애틋한 감정을 내비쳐 보는 이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이 가운데 심각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두 사람의 만남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아낸다. 덤덤해 보이는 송나희와 망연자실한 윤규진의 참담한 심정이 엿보여 두 사람의 엇갈림을 예고 한다. 여기에 고개를 푹 숙이고 있는 윤규진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배가시키며 이들 사이에 어떤 일이 일어난 것인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이날 윤규진은 둘의 사이를 단호하게 정의하는 송나희에 당황, 예기치 못한 상황에 현실의 벽을 느끼게 된다고. 두 사람이 또 다시 속앓이를 하게 된 원인이 무엇일지 본 방송을 향한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이민정과 이상엽 앞에 펼쳐질 가슴 아픈 상황은 내일(16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가족이란 이름의 '침입자'
‘침입자’(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는 감독의 개인적인 경험이 촉발한 질문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8년 전 아이를 낳은 감독은 ‘나의 기대와 다른 아이로 성장한다면?’ ‘과연 가족이란 이름으로 받아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었다고 했다. 알려졌다시피 손원평 감독은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소설 '아몬드'의 작가이기도 하다. 소설 '아몬드'와 영화 '침입자'의 주제는 같지만 다른이야기를, 다른 장르로 풀어내려 했다. ‘침입자’는 25년 전 실종된 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는 건축가 서진(김무열)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6개월 전 뺑소니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고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그는 갑자기 나타나 가족에 헌신하는 동생 유진(송지효)이 낯설지만 딱히 문제를 찾아내지도 못한다. 부모는 물론 딸까지 유진에게 빠져들면서 서진의 의문은 커지고,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그의 강박과 의심 또한 커진다. 손원평 감독의 데뷔작이다 보니 연출력이 조금 아쉽다. 초반에 평화로운 가족관계를 지루하게 얘기하다보니 빠르게 진행되는 요즘 트렌드와 맞지 않아 집중도가 떨졌다. 영화는 후반으로 갈 수록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미스터리 스릴러의 강점을 발휘한다. 실종된

라이프

더보기
세라젬, 의료기기 제품력 인정받아 ‘국가산업대상’ 제조품질 부문 수상
글로벌 홈 헬스케어 전문기업 세라젬이 지난 5월 28일 스위스 그랜드 호텔에서 개최된 ‘2020 국가산업대상’에서 제조품질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산업정책연구원이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 서울과학종합대학원, 중앙일보가 공동 후원한 ‘2020 국가산업대상’은 지속 가능한 성장동력을 제공하는 기업을 발굴해 국가산업 발전 및 선순환 선진경제 패러다임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된 상이다. 이번 국가산업대상 심사 결과에 따르면 세라젬은 자동 척추 온열기 분야에서 국내 최고의 기술력과 제품력으로 의료기기 산업 발전 및 국가 수출에 기여해 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품질향상을 위한 투자, 임상 연구 등을 통해 의료기기 기술의 선진화를 선도해왔다는 점을 인정받았다. 세라젬은 1999년 세계 최초 자동온열기 ‘세라젬마스타-M3000’를 시작으로 3월 ‘세라젬 V4’를 출시했다. ‘세라젬 V4’는 세라젬의 척추의료가전 핵심 기술을 기반으로 사용자가 원하는 척추 부위를 찾아서 관리할 수 있는 마스터 모드 등 17가지의 마사지 프로그램으로 업그레이드됐다. 복부진동도자, 블루투스 스피커, 음성안내, IoT 앱을 통한 원격 컨트롤 및 콘텐츠 제공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