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2.0℃
  • -강릉 20.0℃
  • 구름많음서울 23.2℃
  • 흐림대전 23.0℃
  • 흐림대구 21.3℃
  • 흐림울산 19.9℃
  • 흐림광주 23.4℃
  • 흐림부산 21.2℃
  • -고창 23.2℃
  • 제주 23.5℃
  • -강화 21.3℃
  • -보은 21.5℃
  • -금산 21.8℃
  • -강진군 22.0℃
  • -경주시 19.9℃
  • -거제 21.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영상

[스타 영상] 임영웅-영탁-이찬원&김희재-정동원-장민호, '불후의 명곡' 송해 선생님 특집을 위해 트롯 어벤져스가 모였다!!

 

5월 11일 오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KBS 공개홀에서 KBS ‘불후의 명곡’에 미스터트롯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출근하고 있다.

 

5월 감사의 달을 맞이해 무명시절 ‘전국 노래 자랑’에 출연해 송해와 인연이 깊은 트롯맨들이 총출동해 ‘불후의 명곡 - 송해 가요제’를 기획 트롯맨들이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전국 노래자랑’ 임영웅은 2016년 경기도 포천시 편 최우수상, 이찬원은 2008년 대구 중구 편 우수상, 2013년 대구 서구 편 인기상을 거쳐 2019년 경북 상주 편에서 마침내 최우수상, 김희재는 2009년 울산 편에서 최우수상, 2017년 설특집에서 장려상, 정동원은 2018년 경남 함양군 편에 출연했고, 영탁과 장민호 초대 가수로 전국노래자랑에 출연했다. 

 

한편 ‘KBS 불후의 명곡-송해 가요제’는 5월 23일 토요일 오후 6시 5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뉴스인스타' YouTube 구독! 購讀! subscription! ☞ https://bit.ly/382rlK3


연예&스타

더보기
KBS '1박 2일 시즌4' 울릉도 특집 문세윤, 충격 고백! "아~ 김준현이랑 왔으면…" 이유는?
문세윤이 뜻밖의 속마음 고백으로 충격을 안긴다. 내일(12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하고 싶은 거 다 해’ 울릉도 특집 두 번째 이야기에서는 만족도 100% 투어에 도전하는 여섯 남자의 다채로운 여행기가 그려진다. 울릉도 곳곳의 아름다운 자연을 평화롭게 즐기던 1박2일 멤버들 사이에서 이상기류가 감지됐다. 멤버 중 한 명과 오붓한 시간을 보내던 문세윤이 별안간 “아~ 김준현이랑 왔으면”이라며 아쉬움을 토로, 숨겨뒀던 본심을 드러낸 것이다. 문세윤은 “이런 데는 뚱보들끼리 다녔어야 했는데”라며 ‘맛녀석’ 멤버들에 대한 그리움을 표출해 충격 2연타를 날린다고. 울릉도 여행 도중 별안간 문세윤을 착잡하게 만든 사건이 무엇인지, 이로 인해 그의 마음속에서 2순위로 밀려난 ‘1박 2일’ 멤버는 누구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뿐만 아니라 문세윤은 그동안 감춰왔던 얻어먹기 스킬을 아낌없이 공개, 먹선생의 진정한 면모를 보여준다고 해 기대가 커진다. 갈고 닦은 문세윤의 스킬이 울릉도에서도 성공을 거둘 수 있을지, 그의 활약에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시청자들의 웃음 버튼을 사정없이 저격하는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K좀비가 가득찬 무정부 국가 '반도'
부산행 이후 4년. 찾아 온 한반도는 좀비들로 쑥대밭이 되어 무정부 국가 반도가 되었다. 군인이었던 정석(강동원)은 대한민국이 아비규환 되던 그 날, 탈출을 시도하던 중 아이만이라도 살려달라는 민정(이정현)을 뒤로하고 배를 타러 갔다. 하지만 간신히 올라탄 배에 좀비 감염자가 나와 지키려던 누나와 조카가 죽고 만다. 그렇게 살아 남은 정석은 살아남은 매형(김도윤)과 보균자 취급을 받으며 살아가던 중, 홍콩 조직으로부터 한국에 돌아가 달러를 가져오라는 제안을 받는다. 돈만 가져오면 지옥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유혹에 다른 사람들과 함께 반도로 돌아간다. 반도는 좀비들로만 이루어진 지옥이 아니었다. 생존자들을 구하던 군인들이 희망을 잃고 오히려 생존자들을 들개라 부르며 사냥하고 다니고 있었다. 다행이 정석은 민정의 딸(이레, 이예원)에게 가까스로 구해진다. 연상호 감독은 '반도'가 지난 '부산행'처럼 초등학생들이 좋아하는 작품이 되길바란다'고 했다. 그래서 '부산행'에선 가족이란 희망의 빛을 찾아냈었다면, '반도'에선 지옥에서도 가족과 같이 있다면 그곳은 지옥이 아니라고 이야기한다. '부산행'에서 좀비는 공포였지만, '반도'에선 사람이 공포다. 좀비는 거들거나 장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