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8.7℃
  • 맑음강릉 17.7℃
  • 구름많음서울 20.6℃
  • 구름많음대전 21.1℃
  • 구름많음대구 19.9℃
  • 구름많음울산 17.5℃
  • 구름많음광주 20.7℃
  • 구름많음부산 18.2℃
  • 구름많음고창 17.8℃
  • 흐림제주 19.8℃
  • 구름조금강화 16.3℃
  • 구름많음보은 17.9℃
  • 흐림금산 17.9℃
  • 구름많음강진군 18.3℃
  • 구름많음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최종회 방송 MBN ‘라스트 싱어’ 치열한 경쟁 끝 마지막 여왕 누가 될까

 

MBN ‘라스트 싱어’ 최종 여왕은 누가 될까.


4월 9일 목요일, 바로 오늘 밤 9시 30분 MBN ‘여왕의 전쟁: 라스트 싱어’(기획/연출 박태호, 이하 ‘라스트 싱어’) 최종회가 방송된다. ‘보이스퀸’, ‘트로트퀸’에 이어 ‘라스트 싱어’까지. 치열하게 펼쳐진 여성 보컬 전쟁의 끝에서 최종 여왕의 자리를 차지하는 보컬은 누가 될지, 어떤 역대급 귀호강 무대들이 펼쳐질지 시청자들의 관심과 기대가 집중된다.


앞선 3회에서 ‘라스트 싱어’ 2라운드가 시작됐다. 1라운드 생존자 보컬 20인은 4명씩 한 조로 나뉘어 ‘왕좌 쟁탈전’을 벌였다. 그 결과 퍼포먼스 여왕 지원이, 꺾기의 여왕 김의영, 심금을 울리는 판라드 보컬 조엘라가 결승전 진출을 확정했다. ‘라스트 싱어’ 최종회에서는 남은 8인 보컬의 2라운드를 통해 최종 결승 진출자 2명이 추가로 가려진다.


이렇게 선발된 ‘라스트 싱어’ TOP5는 ‘즉석 선곡 대결’ 형식으로 결승전을 치른다. ‘즉석 선곡 대결’은 결승 무대 시작 1시간 전, 대한민국 국민들이 즐겨 부르는 노래 30곡 중 TOP5가 직접 추첨을 통해 자신이 결승전에서 부를 노래를 고르는 형식이다. 자신의 취향 등이 반영되지 않은 선곡이자, 연습 시간도 충분하지 않은 만큼 TOP5 보컬들의 기본기와 순발력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무대에 오른 TOP5는 모두 자신만의 색깔, 개성이 강력한 보컬들이었다고. 반면 그녀들이 추첨을 통해 선곡한 노래는 모두의 예상이나 상상을 뛰어넘었다고 한다. 이에 TOP5 모두 극도의 긴장감 속에 처절하게 결승전을 준비했다고 한다


그렇게 시작된 TOP5의 결승전은 소름의 연속이었다는 전언이다. 과연 지원이, 김의영, 조엘라에 이어 TOP5에 이름을 올린 보컬은 누구일까. 운명은 그녀들에게 어떤 곡을 부르게 했을까. 극찬과 눈물이 쏟아진 결승전 무대 끝, 여왕의 영광을 거머쥔 보컬은 누가 될까. 역대급 귀호강이 기대되는 MBN ‘여왕의 전쟁: 라스트 싱어’ 최종회는 9일(오늘)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찬원X영탁X김희재, 포털사이트 정복한 폭발적 인기 '솔직 반응 대공개'
‘전지적 참견 시점’ 이찬원, 영탁, 김희재가 트로트 열풍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고백한다. 5월 30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강영선 / 연출 노시용, 채현석 / 이하 ‘전참시’) 106회에서는 현재 대한민국에서 가장 바쁜 '미스터트롯' 출신 이찬원, 영탁, 김희재의 카메라 뒤 모습이 공개된다. 그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이들의 솔직한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지난주 방송된 '전참시' 105회에는 함께 라디오 스케줄에 나가게 된 이찬원, 영탁, 김희재의 시끌벅적한 출근 준비기가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본격적인 스케줄 시작 전부터 폭발적인 에너지를 뽐내는 이들의 모습이 이번 주 방송에서 그려질 다음 이야기를 기대하게 했다. 이날 이찬원, 영탁, 김희재는 라디오 출근길부터 퇴근길까지 모든 일정을 함께했다. 함께 모여 더욱 신이 난 이들은 스케줄 후 퇴근길에도 지친 기색 하나 없이 왁자지껄 텐션을 유지했다는 후문이다. 이런 가운데 이찬원은 모든 정보를 아는 '찬또위키'라는 별명답게 생방송 반응을 체크하며 영탁, 김희재에게 알려줬다고. 폭발적인 인기만큼 포털사이트를 정복한 실시간 기사들에 신기해하던 중 이찬원은 예상치 못한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가족이란 이름의 '침입자'
‘침입자’(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는 감독의 개인적인 경험이 촉발한 질문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8년 전 아이를 낳은 감독은 ‘나의 기대와 다른 아이로 성장한다면?’ ‘과연 가족이란 이름으로 받아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었다고 했다. 알려졌다시피 손원평 감독은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소설 '아몬드'의 작가이기도 하다. 소설 '아몬드'와 영화 '침입자'의 주제는 같지만 다른이야기를, 다른 장르로 풀어내려 했다. ‘침입자’는 25년 전 실종된 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는 건축가 서진(김무열)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6개월 전 뺑소니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고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그는 갑자기 나타나 가족에 헌신하는 동생 유진(송지효)이 낯설지만 딱히 문제를 찾아내지도 못한다. 부모는 물론 딸까지 유진에게 빠져들면서 서진의 의문은 커지고,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그의 강박과 의심 또한 커진다. 손원평 감독의 데뷔작이다 보니 연출력이 조금 아쉽다. 초반에 평화로운 가족관계를 지루하게 얘기하다보니 빠르게 진행되는 요즘 트렌드와 맞지 않아 집중도가 떨졌다. 영화는 후반으로 갈 수록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미스터리 스릴러의 강점을 발휘한다. 실종된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