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8℃
  • 맑음강릉 24.4℃
  • 맑음서울 27.5℃
  • 구름많음대전 26.8℃
  • 구름많음대구 25.9℃
  • 구름많음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7.8℃
  • 구름조금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2.9℃
  • 구름많음제주 20.1℃
  • 맑음강화 21.5℃
  • 구름조금보은 26.0℃
  • 구름많음금산 25.7℃
  • 구름많음강진군 23.9℃
  • 구름조금경주시 25.4℃
  • 구름조금거제 23.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경규vs이영자vs이정현vs이유리vs심지호 분식 주제 7대 출시메뉴 공개

 

'신상출시 편스토랑' 오늘(3일) 7대 출시 메뉴가 드디어 공개된다.

 

4월 3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 드디어 분식을 주제로 한 7번째 출시 메뉴가 결정된다. 이경규, 이영자, 이정현, 이유리에 이어 첫 아빠 편셰프로 도전장을 낸 심지호까지. 탁월한 실력의 편셰프들 중 누가, 어떤 메뉴로 출시 영광을 거머쥘지 주목된다.

 

먼저 이경규는 분식소년단과 함께 맛본 떡볶이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자신만의 특제 소스를 가미한 매콤 크림소스 쫄면을 최종 메뉴를 내놓는다. 우유와 생크림으로 크림의 맛을, 쥐똥고추와 떡볶이 소스로 매콤한 맛을 더해 완성한 메뉴로 이경규는 버럭 경규를 상징하는 자신의 영어 이름인 ‘앵그리’에서 본 따 ‘앵규리 크림 쫄면’이라 이름 지었다고.

 

이영자는 빵과 떡볶이의 만남인 ‘몽떡’(몽마르뜨 떡볶이)을 선보인다. ‘몽떡’은 속을 파낸 빵 안에 빅마마 이혜정의 특급 비법이 담긴 뚝딱 고추장으로 완성한 떡볶이를 넣고 체다 치즈와 모차렐라 치즈를 더해 오븐에 구워 완성한 메뉴. 이영자의 ‘몽떡’을 맛본 메뉴 평가단은 “사진 찍기 좋은 비주얼이다”, “슈퍼패스를 쓰고 싶은 맛이다”라고 극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가 하면 ‘달걀덮밥’으로 6번째 대결 우승을 거머쥔 이정현은 ‘오징어밥소시지’를 내놓는다. ‘오징어밥소시지’는 오징어와 소시지를 결합해 만든 메뉴로, 소시지 하나로도 든든한 한 끼를 채울 수 있게 완성했다. 매운 맛과 플레인으로 두 가지 버전의 ‘오징어밥소시지’를 선보였다고. 메뉴 평가단 이원일 셰프는 “집에 쟁여놓고 먹고 싶은 맛”이라고 극찬해, 2연승을 기대하게 했다고 한다.

 

늘 엉뚱하고 신박한 메뉴들을 선보이는 이유리의 최종 메뉴도 기대된다. 이유리는 피자와 떡볶이를 접목한 ‘피자의 사탑’을 내놓는다. 마치 카페에서 맛볼 수 있는 디저트의 비주얼을 한 이유리의 최종 메뉴를 두고 꼬꼬마 시식단 윌리엄은 “3층집 같다”라는 맛 표현을 했다고.

 

마지막으로 첫 아빠 편셰프 심지호의 활약도 궁금하다. 앞서 심지호는 랜선 요리선생님 옥주부 정종철과 함께 호떡에 핫도그를 접목한 ‘호떡 도그’를 완성했다. 특히 흑당을 활용한 달콤한 맛, 사천 짜장을 활용한 매운 맛으로 두 가지 버전을 선보여 기대를 모았다. 숨어있던 요리 고수 심지호가 첫 편셰프 도전에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날 편셰프들의 분식 최종 메뉴를 맛본 메뉴 평가단과 꼬꼬마 시식단은 다채로운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메뉴 평가단과 꼬꼬마 시식단의 입맛을 사로잡고, 또 한 번 편의점 대란을 일으킬 7대 출시 메뉴가 공개될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4월 3일 오늘 밤 9시 45분 방송된다. 이와 함께 이날 공개된 7대 출시 메뉴는 내일(4일) 전국 해당 편의점에 출시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찬원X영탁X김희재, 포털사이트 정복한 폭발적 인기 '솔직 반응 대공개'
‘전지적 참견 시점’ 이찬원, 영탁, 김희재가 트로트 열풍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고백한다. 5월 30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강영선 / 연출 노시용, 채현석 / 이하 ‘전참시’) 106회에서는 현재 대한민국에서 가장 바쁜 '미스터트롯' 출신 이찬원, 영탁, 김희재의 카메라 뒤 모습이 공개된다. 그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이들의 솔직한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지난주 방송된 '전참시' 105회에는 함께 라디오 스케줄에 나가게 된 이찬원, 영탁, 김희재의 시끌벅적한 출근 준비기가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본격적인 스케줄 시작 전부터 폭발적인 에너지를 뽐내는 이들의 모습이 이번 주 방송에서 그려질 다음 이야기를 기대하게 했다. 이날 이찬원, 영탁, 김희재는 라디오 출근길부터 퇴근길까지 모든 일정을 함께했다. 함께 모여 더욱 신이 난 이들은 스케줄 후 퇴근길에도 지친 기색 하나 없이 왁자지껄 텐션을 유지했다는 후문이다. 이런 가운데 이찬원은 모든 정보를 아는 '찬또위키'라는 별명답게 생방송 반응을 체크하며 영탁, 김희재에게 알려줬다고. 폭발적인 인기만큼 포털사이트를 정복한 실시간 기사들에 신기해하던 중 이찬원은 예상치 못한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가족이란 이름의 '침입자'
‘침입자’(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는 감독의 개인적인 경험이 촉발한 질문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8년 전 아이를 낳은 감독은 ‘나의 기대와 다른 아이로 성장한다면?’ ‘과연 가족이란 이름으로 받아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었다고 했다. 알려졌다시피 손원평 감독은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소설 '아몬드'의 작가이기도 하다. 소설 '아몬드'와 영화 '침입자'의 주제는 같지만 다른이야기를, 다른 장르로 풀어내려 했다. ‘침입자’는 25년 전 실종된 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는 건축가 서진(김무열)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6개월 전 뺑소니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고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그는 갑자기 나타나 가족에 헌신하는 동생 유진(송지효)이 낯설지만 딱히 문제를 찾아내지도 못한다. 부모는 물론 딸까지 유진에게 빠져들면서 서진의 의문은 커지고,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그의 강박과 의심 또한 커진다. 손원평 감독의 데뷔작이다 보니 연출력이 조금 아쉽다. 초반에 평화로운 가족관계를 지루하게 얘기하다보니 빠르게 진행되는 요즘 트렌드와 맞지 않아 집중도가 떨졌다. 영화는 후반으로 갈 수록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미스터리 스릴러의 강점을 발휘한다. 실종된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