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8.0℃
  • 맑음강릉 16.7℃
  • 맑음서울 20.1℃
  • 박무대전 20.9℃
  • 흐림대구 19.3℃
  • 흐림울산 19.1℃
  • 박무광주 21.8℃
  • 박무부산 19.5℃
  • 구름많음고창 19.8℃
  • 흐림제주 20.4℃
  • 구름조금강화 18.7℃
  • 구름많음보은 18.5℃
  • 구름많음금산 20.9℃
  • 구름많음강진군 21.0℃
  • 구름많음경주시 19.2℃
  • 흐림거제 19.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가수 허소영, 코로나19 잡는 원더우먼 영상 공개

전국 투어 콘서트도 개최

 

"가수 허소영이 원더우먼의 힘으로 여러분을 응원합니다“


코로나 잡는 원더우먼 영상이 주부들사이에서  환호를 받고 있다. 해당 영상은 지자체 섭외순위 1순위 행사의 여왕 으로 불리는 가수 허소영이 코로나19로 힘든시기를 겪는 국민들을 위로하는 유튜브영상이 공개됐다

 

이 영상은 ‘최고의 인생'으로 주부들 사이에서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가수 허소영이 팬클럽으로부터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국민들에게 용기를 주자는 제의를 받고, 여기에 가수 허소영이 흔쾌히 화답하면서 제작됐다. 해당영상에서 가수 허소영은 “국민여러분 코로나 때문에 힘이 드시죠? 대한민국의 힘은 여러분 국민의 힘입니다 다 같이 힘내시구요 국민의 저력으로 극복해내고 이겨 내시기를 바라겠습니다“ 메시지를 남겨 보는 이의 가슴을 가슴을 뻥뚤리게 했다 

 

가수 허소영은 강원도 태백 출신으로 KBS 전국노래자랑  우수상을 수상하며 1집 '사랑했기에'로 데뷔하자마자 그해 신인상, 인기상 등을 휩쓸었고 최근에는  '최고의 인생'으로 주부들사이에서 신드롬이 일어나고 있고 포크 트롯의 여왕이라는 호칭으로 불린다

 

SBS 플러스PD 출신 대중문화평론가 김경남은 가수 허소영의 인기 이유에 대해  “허소영의 신드롬은 최근 미스터트롯 열풍속에서 허스키한 목소리로 포크와 트롯을 접목시킨 유일한 가수라는 점이 주부들사이에서 어필한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원더우먼 가수 허소영의 토크콘서트가 5월2일(토) 5시 영등포아트홀에서 열려 코로나19 스트레스 날리는 원더우먼 웃음치료법 공개와 가수허소영의 폭발적인 라이브 무대로 채워질 예정이다

 

가수 허소영의 토크 콘서트는 5월 서울을 시작으로 향후 전국투어 콘서트로 진행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화양연화' 박진영(GOT7)♡전소니, 가로등 불빛 아래 서로를 향한 촉촉한 시선
‘화양연화’ 속 박진영(GOT7)과 전소니의 아름다운 추억이 공개된다.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화양연화')에서 박진영(과거 재현 역)과 전소니(과거 지수 역)의 행복한 모습이 그려져 보는 이들로 하여금 행복한 미소를 짓게 할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는 윤지수(전소니 분)가 과거에 큰 사고로 엄마와 여동생을 잃고 만 비극적인 사연이 그려졌다. 충격으로 무너져버린 아버지 윤형구(장광 분)가 걱정돼 서울을 떠난 윤지수는 한재현(박진영 분)에게도 헤어짐을 고했고, 이로 인해 아름다운 첫사랑이 저물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오늘(5일)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별하기 전 서로를 깊이 사랑했던 한재현과 윤지수의 즐거웠던 한때를 엿볼 수 있다. 어슴푸레한 가로등 불빛 아래에서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한 한재현과 무척 감동받은 듯 그를 꽉 끌어안는 윤지수의 모습에서 설레고 두근거리는 청춘들의 사랑이 느껴진다. 뿐만 아니라 행복한 얼굴로 웃는 윤지수의 팔에는 장미꽃이 한 아름 안겨 있어, 한재현이 꽃을 주며 전달하려 했던 진심은 무엇인지 더욱 귀 기울이게 된다. 지난 31일(일)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가족이란 이름의 '침입자'
‘침입자’(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는 감독의 개인적인 경험이 촉발한 질문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8년 전 아이를 낳은 감독은 ‘나의 기대와 다른 아이로 성장한다면?’ ‘과연 가족이란 이름으로 받아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었다고 했다. 알려졌다시피 손원평 감독은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소설 '아몬드'의 작가이기도 하다. 소설 '아몬드'와 영화 '침입자'의 주제는 같지만 다른이야기를, 다른 장르로 풀어내려 했다. ‘침입자’는 25년 전 실종된 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는 건축가 서진(김무열)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6개월 전 뺑소니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고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그는 갑자기 나타나 가족에 헌신하는 동생 유진(송지효)이 낯설지만 딱히 문제를 찾아내지도 못한다. 부모는 물론 딸까지 유진에게 빠져들면서 서진의 의문은 커지고,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그의 강박과 의심 또한 커진다. 손원평 감독의 데뷔작이다 보니 연출력이 조금 아쉽다. 초반에 평화로운 가족관계를 지루하게 얘기하다보니 빠르게 진행되는 요즘 트렌드와 맞지 않아 집중도가 떨졌다. 영화는 후반으로 갈 수록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미스터리 스릴러의 강점을 발휘한다. 실종된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