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0.6℃
  • -강릉 21.9℃
  • 맑음서울 23.4℃
  • 구름많음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5.0℃
  • 구름조금울산 23.3℃
  • 흐림광주 23.9℃
  • 박무부산 21.8℃
  • -고창 23.2℃
  • 박무제주 22.9℃
  • -강화 22.5℃
  • -보은 22.9℃
  • -금산 24.0℃
  • -강진군 23.7℃
  • -경주시 22.1℃
  • -거제 22.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편스토랑’ 44차원 이유리, 한 입에 달걀 2개 먹고 모른 척 ‘이영자 긴장’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유리가 각종 알 섭렵에 나선다.

 

3월 6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여섯 번째 주제 ‘달걀’ 메뉴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5인 편셰프(이경규, 이영자, 이정현, 이유리, 정일우)의 일상이 공개된다.  

 

앞선 방송에서 이유리는 ‘철판 요리’로 메뉴 개발 방향성을 잡았다. 이에 이유리는 본격적인 메뉴 개발에 앞서, 다양한 종류의 ‘알’들을 섭렵해보기로 했다고. 1차로 편의점을 찾은 이유리는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모든 알 종류의 메뉴를 구매해 먹방을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이유리의 전매특허 레전드 능청 먹방이다. 이유리가 삶을 달걀 두 알을 한 입에 몽땅 넣은 것. 달걀 한 알을 입에 통째로 넣고도 능청스럽게 아무것도 먹지 않은 척했던 이유리가 이번에는 한 단계 난이도를 높여 2알을 입에 넣은 것이다. 원조 먹방여제 이영자마저도 입을 쩍 버리고 놀랐다는 전언이다. 스튜디오에서는 “유리가 또”라며 모두들 혀를 내두르며 폭소했다고 한다.

 

능청스러운 한입 먹방에 이어 이유리는 다양한 종류의 알 섭렵에 돌입했다고. 반가운 택배 배달 소리와 함께 도착한 상자 안에 아주 작은 메추리알부터 사람 얼굴만큼 큰 타조알, 금빛을 띄는 황금란, 검은색의 참숯란, 오리알, 오골계 알 등 여러 알이 가득했다.

 

‘신상출시 편스토랑’ 멤버들이 모두 “오늘 주제는 달걀인데 대체 왜?”라며 의아해했지만, 이유리는 망설임 없이 여러 알을 비교하며 먹기 시작했다고 한다. 그렇게 여러 종류의 알을 섭렵한 결과 이유리가 어떤 ‘달걀’ 메뉴를 완성했을지, 그녀의 능청스러운 한입 먹방이 또 얼마나 큰 웃음을 선사할지 기대된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이유리는 장비 여신의 면모까지 공개한다. 매회 신박한 레시피와 44차원 입맛, 일상으로 시청률 요정에 등극한 이유리의 ‘달걀’ 메뉴 개발기는 3월 6일 금요일 밤 9시 45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K좀비가 가득찬 무정부 국가 '반도'
부산행 이후 4년. 찾아 온 한반도는 좀비들로 쑥대밭이 되어 무정부 국가 반도가 되었다. 군인이었던 정석(강동원)은 대한민국이 아비규환 되던 그 날, 탈출을 시도하던 중 아이만이라도 살려달라는 민정(이정현)을 뒤로하고 배를 타러 갔다. 하지만 간신히 올라탄 배에 좀비 감염자가 나와 지키려던 누나와 조카가 죽고 만다. 그렇게 살아 남은 정석은 살아남은 매형(김도윤)과 보균자 취급을 받으며 살아가던 중, 홍콩 조직으로부터 한국에 돌아가 달러를 가져오라는 제안을 받는다. 돈만 가져오면 지옥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유혹에 다른 사람들과 함께 반도로 돌아간다. 반도는 좀비들로만 이루어진 지옥이 아니었다. 생존자들을 구하던 군인들이 희망을 잃고 오히려 생존자들을 들개라 부르며 사냥하고 다니고 있었다. 다행이 정석은 민정의 딸(이레, 이예원)에게 가까스로 구해진다. 연상호 감독은 '반도'가 지난 '부산행'처럼 초등학생들이 좋아하는 작품이 되길바란다'고 했다. 그래서 '부산행'에선 가족이란 희망의 빛을 찾아냈었다면, '반도'에선 지옥에서도 가족과 같이 있다면 그곳은 지옥이 아니라고 이야기한다. '부산행'에서 좀비는 공포였지만, '반도'에선 사람이 공포다. 좀비는 거들거나 장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