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4.7℃
  • 구름많음강릉 26.2℃
  • 구름많음서울 25.3℃
  • 흐림대전 23.0℃
  • 박무대구 21.5℃
  • 흐림울산 22.3℃
  • 흐림광주 23.0℃
  • 흐림부산 22.5℃
  • 흐림고창 23.3℃
  • 흐림제주 21.8℃
  • 구름많음강화 23.0℃
  • 흐림보은 20.7℃
  • 흐림금산 20.8℃
  • 흐림강진군 23.4℃
  • 흐림경주시 21.6℃
  • 흐림거제 21.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사랑의 불시착' 현빈x손예진, #둘리커플 #리리커플 #심쿵 커플 케미로 토일밤 찢는다!

 

현빈과 손예진의 웃음꽃 만발했던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티벤터뷰 현장이 공개됐다. 

 

12월 14일 (토) 밤 9시, 첫 방송을 앞둔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 제작 문화창고, 스튜디오드래곤)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절대 극비 러브스토리다.

 

오늘(15일) 공개된 티벤터뷰 영상에서는 현빈과 손예진의 혁명적인(?) 케미는 물론, 두 배우가 꼽은 주인공 북한 장교 리정혁과 재벌3세 윤세리의 애칭이 함께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상 속 두 사람은 서로의 질문에 짓궂은 답을 내놓는가 하면 진중하면서도 유쾌 발랄한 매력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을 미소짓게 했다. 특히 손예진은 반말모드를 장착한 현빈에게 윤세리의 매력을 “엉뚱하고 발랄한 캐릭터예요”라고 공손한 존댓말로 답하는 등 엉뚱한 매력을 자연스럽게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진은 리정혁의 매력을 ‘너무 완벽하고, 어떤 상황이 와도 나만을 지켜줄 것 같은 듬직함’이라고 답했고 현빈은 “윤세리는 거침없이 이야기하는 것이 매력적”이라 하며 세리의 당당한 성격을 챠밍 포인트로 꼽았다. 정혁과 세리를 향한 두 사람의 칭찬 릴레이가 이어지며 훈훈한 분위기가 한껏 더해졌다. 

 

이와 함께 리정혁♥윤세리의 커플 애칭으로는 손예진은 ‘리리커플’을, 현빈 배우는 ‘둘리커플‘을 택하며 귀여움 가득한 키워드를 완성, 두 사람의 케미를 더욱 기대케 했다. 

 

‘사랑의 불시착’의 매력도 셀 수 없이 쏟아졌다. 다섯 글자로 작품을 설명해달라는 질문에 손예진은 “안 보면 후회”라 외치며 자신했고 현빈은 “토일찢어쓰”란 센스 가득한 답으로 손예진을 감탄케 했다. 마지막으로 두 배우를 심쿵하게 한 ‘사랑의 불시착’ 매력 포인트에는 현빈은 “예측 불가 로맨스”라는 점을, 손예진은 두말할 것도 없다는 듯 “리정혁”라고 답하며 유쾌함을 선사했다. 

 

또한 손예진은 절대 극비 로맨스 ‘사랑의 불시착’의 관전 포인트로 “사랑스럽고 재미있는 이야기”, “가슴 찌릿하고 애틋한 사랑 이야기”, “모든 장르의 종합선물세트” 등을 한껏 나열하며 12월의 선물처럼 찾아올 로코의 탄생을 예고했다.

 

절대극비 로맨스 ‘사랑의 불시착’의 현빈x손예진의 웃음 가득했던 모멘트는 물론, 캐릭터와의 높은 싱크로율을 확인할 수 있는 티벤터뷰 영상은 (https://tv.naver.com/v/10934911)에서 확인할 수 있다. 

 

#둘리커플 #리리커플의 절대 극비 로맨스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12월 14일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선을 넘는 녀석들' 사이판 탐사 3편 마무리, 낯선 땅에서 마주한 우리의 아픈 역사
'선을 넘는 녀석들' 티니안에서 마주한 한인들의 희생에 김혜윤이 눈물을 흘렸다. 7월 5일 방송된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45회에서는 설민석-전현무-김종민-유병재-김혜윤은 사이판 옆 위치한, 이름조차 생소한 섬 티니안에서 역사 여행을 펼쳤다. 티니안은 2차 세계대전을 종결시킨 원자폭탄의 출발지이자, 일본의 침략 전쟁의 희생양이 된 한인들이 살던 곳. 이 곳에서 만난 우리의 몰랐던 역사에 김혜윤을 비롯한 ‘선녀들’ 모두가 눈물을 흘렸고, 이날 방송은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울림을 전하며 수도권 가구 시청률 5.7%(2부, 닐슨 코리아 기준)을 기록, 분당 최고 시청률은 6.2%까지 치솟았다. 이날 ‘선녀들’은 전쟁의 상흔을 고스란히 품은 티니안 섬의 역사 장소들을 찾았다. 일본군 연료저장소, 해군항공사령부 등은 폭격을 맞은 원형 그대로 보존되어 있었고, ‘선녀들’은 이 건물, 시설들을 짓기 위해 강제동원된 한인들의 희생을 이야기했다. 노스필드 활주로에는 더욱 가슴 아픈 이야기가 가득했다. 김혜윤은 “3살, 10살 어린 아이들에게도 비행장을 보수하도록 시켰다. 전쟁 중 폭격을 피해가며 일해야 했다”고 전했고, 전현무는 “목숨을 걸고 했던거다”라며 안타까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기존 개봉판보다 무려 33분이 더해진, '트로이 디렉터스 컷'
국내 최초로 스크린 상영하는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볼프강 페터젠 감독의 디렉션이 고스란히 반영되어 기존 개봉판보다 무려 33분이 더해진 것은 물론, 영상미와 사운드가 리마스터링 업그레이드 되었다. 특히 트로이 전쟁의 비극을 암시하는 오프닝부터 대규모 지중해 전투, 트로이 목마 작전, 오디세우스 등장씬까지 이전에는 볼 수 없던 새로운 장면들이 공개되었다. '트로이 디렉터스 컷'의 주목할 만한 점은 33분 분량이 추가되면서 전체적인 스토리 라인이 더욱 풍부해졌다. 아킬레스의 멘토이자 트로이 목마 작전을 세우는 영웅인 오디세우스의 이야기가 추가돼 아킬레스가 트로이 전쟁에 참전하는 동기와 전후 관계가 더욱 뚜렷해졌다. 또한 아킬레스와 브리세이스 사이의 로맨틱한 장면들이 추가돼 전쟁과 폭력 사이에서 서로를 갈망하는 감성적인 면이 더해지고 아킬레스가 다음날 전투에 나가지 않겠다고 결정하는 정당성을 부여하고 아킬레스 캐릭터의 입체적인 면이 부각됐다. 그리스 영웅 '아킬레스'와 '오디세우스', 그리고 트로이의 후계자 '헥토르'의 피 튀기는 사투를 그린 불멸의 신화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할리우드 역대 최고의 블록버스터"(CHICAGO TRIBU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