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8.4℃
  • 흐림강릉 19.3℃
  • 서울 19.2℃
  • 대전 21.0℃
  • 흐림대구 21.7℃
  • 흐림울산 23.0℃
  • 광주 20.7℃
  • 흐림부산 21.7℃
  • 흐림고창 21.2℃
  • 구름많음제주 21.8℃
  • 흐림강화 19.2℃
  • 흐림보은 21.8℃
  • 흐림금산 20.0℃
  • 흐림강진군 21.2℃
  • 흐림경주시 21.3℃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김현정의 쎈터:뷰' 정시 확대에 대한 학부모-학생들의 의견은?

 

격이 다른 인터뷰로 새로운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tvN 인사이트 <김현정의 쎈터:뷰>가 멕시코에서 억울한 옥살이를 한 양현정 씨의 사연을 조명한다.

 

오늘(11일, 월) 저녁 8시 10분 방송되는 <김현정의 쎈터:뷰>에서는 난생 처음 가본 멕시코에서 성매매 집단을 운영해 온 마피아의 수장이라는 혐의로 수감돼 1154일 간 옥살이를 한 양현정 씨의 사연이 공개된다. 멕시코에서도 악명 높은 산타마르타 구치소에 수감됐던 그녀는 3년 만에 멕시코 재판부로부터 '무죄' 판결을 받아 석방됐다.

 

양현정 씨의 사연을 접한 3년 전부터 문제 제기를 해온 영화감독 겸 배우 방은진은 이날 스튜디오에 출연해 "다시는 이런 일이 없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영화 '집으로 가는 길'을  만들었는데, 양현정 씨의 사연에 말할 수 없이 속이 상했고, 같은 일이 반복되고 있는 것이 너무나 안타까웠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방은진 감독이 양현정 씨를 직접 만나 나눈 이야기도 공개될 예정.

 

이날 방송에서는 최근 교육계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정시 확대'에 대한 학부모들과 학생들의 의견도 직접 들어본다. 12년만에 처음 진행된 '학생부종합전형 실태조사' 결과와 '스카이캐슬'로 대표되는 '금수저 전형' 논란, 사교육 과열 재연 우려 등 대학입시제도를 두고 쏟아지는 다양한 의견들을 조명, 교육이 나아가야 할 길에 대해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제공한다.

 

수동적으로 소비해 온 정보와 소문들의 프레임을 넘어, 이슈의 당사자와 직접 소통하는 <김현정의 쎈터:뷰>가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시야와 인사이트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매주 월요일 저녁 8시 10분, tvN 방송.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기존 개봉판보다 무려 33분이 더해진, '트로이 디렉터스 컷'
국내 최초로 스크린 상영하는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볼프강 페터젠 감독의 디렉션이 고스란히 반영되어 기존 개봉판보다 무려 33분이 더해진 것은 물론, 영상미와 사운드가 리마스터링 업그레이드 되었다. 특히 트로이 전쟁의 비극을 암시하는 오프닝부터 대규모 지중해 전투, 트로이 목마 작전, 오디세우스 등장씬까지 이전에는 볼 수 없던 새로운 장면들이 공개되었다. '트로이 디렉터스 컷'의 주목할 만한 점은 33분 분량이 추가되면서 전체적인 스토리 라인이 더욱 풍부해졌다. 아킬레스의 멘토이자 트로이 목마 작전을 세우는 영웅인 오디세우스의 이야기가 추가돼 아킬레스가 트로이 전쟁에 참전하는 동기와 전후 관계가 더욱 뚜렷해졌다. 또한 아킬레스와 브리세이스 사이의 로맨틱한 장면들이 추가돼 전쟁과 폭력 사이에서 서로를 갈망하는 감성적인 면이 더해지고 아킬레스가 다음날 전투에 나가지 않겠다고 결정하는 정당성을 부여하고 아킬레스 캐릭터의 입체적인 면이 부각됐다. 그리스 영웅 '아킬레스'와 '오디세우스', 그리고 트로이의 후계자 '헥토르'의 피 튀기는 사투를 그린 불멸의 신화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할리우드 역대 최고의 블록버스터"(CHICAGO TRIBU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