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8.0℃
  • 구름많음강릉 16.9℃
  • 박무서울 19.8℃
  • 구름많음대전 23.6℃
  • 구름많음대구 22.8℃
  • 박무울산 17.0℃
  • 연무광주 20.7℃
  • 박무부산 17.4℃
  • 구름조금고창 17.2℃
  • 구름많음제주 17.8℃
  • 구름많음강화 17.7℃
  • 구름많음보은 20.6℃
  • 구름많음금산 21.9℃
  • 구름조금강진군 17.2℃
  • 구름조금경주시 19.5℃
  • 구름많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나영석 피디 만나 “대어를 낚았다” 외친 이유는?

 

유재석 조세호 두 자기가 이번 주는 대한민국 방송의 메카인 마포구 상암동으로 향한다.

 

오늘 22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 흐름에 맞춰 그 어느 곳보다 바쁘게 움직이는 콘텐츠 산업의 중심지를 찾아 방송국 자기님들을 만나본다. 

 

우선 상암동 하늘공원에서 핑크뮬리를 구경하며 서로의 사진을 찍어주던 두 자기는 풍경 사진을 찍고 있는 자기님을 발견한다. 배운 지 3년 되었다는 50대 자기님은 사진 찍는 취미를 갖게 된 계기부터 지금까지 찍은 사진 중 가장 마음에 드는 작품, 사진으로 인해 새롭게 알게 된 여유로운 삶 등에 대해 진솔한 토크를 나눈다. 또 내 인생에 사진으로 남기고 싶은 장면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누던 중 아기 자기는 ‘어머님 인생에 영향을 준 대중문화 스타는 누구였냐’는 질문을 하며 모두가 80년대 추억 속으로 빠져본다.  

 

이어 디지털미디어시티 쪽으로 자리를 옮긴 두 자기는 상암동이 미디어 왕국임을 실감하던 중 바삐 걸음을 옮기던 자기님과 마주한다. 그 자기님도 방송국에서 일하는 예능 피디라고 밝히자 두 자기는 반가워하며 대화를 시도했다고. 일한 지 2년 정도 되었다는 자기님한테 큰 자기는 ‘내가 생각한 방송국과 내가 직접 들어간 방송국의 차이가 어떠한지’, ‘생각했던 것보다 어느 부분이 더 힘든지’, ‘드라마에 속에 나오던 피디들을 보다가 실제 피디가 되어보니 그건 절대 아니더라고 생각했던 부분은 무엇인지’ 등을 물으며 흥미로운 리얼 방송국 이야기를 이어갔다. 이어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과 TV라는 매체의 시청률, 프로그램별 타깃층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때는 두 자기도 끊임없이 폭풍 공감을 했다는 후문.   

 

그다음으로는 드라마의 기획단계부터 캐스팅, 편성, 마케팅 예산에 이르기까지 전체적인 것을 총괄하는 드라마 프로듀서도 만나본다. 피디를 하면서 바라는 점, 나만의 직업병, 내 인생에 편집하고 싶은 부분 등에 대해 유쾌한 대화를 나눠본다. 

 

한편 tvN 사무실에 들러 ‘유퀴즈’ 프로그램 편집실을 둘러보던 두 자기는 엘리베이터를 기다리고 있던 도중 갑자기 귀에 꽂히는 낯익은 목소리를 듣게 된다. 그 길을 따라 갑자기 뛰쳐나가던 큰 자기는 나영석PD와 우연히 마주치게 되고 “갑자기 대어를 낚았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이어 나PD는 요즘 근황부터 최근 촬영 스케줄, 예능을 만드는데 중점을 두는 부분 등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으며 그 솔직함에 큰 자기마저 배꼽 잡게 만든다. 

 

이 외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김태호 피디와 깜짝 전화연결 하는 시간도 마련돼 ‘김PD에게 영향을 준 대중문화 스타’와 ‘본인이 바라는 예능의 미래’에 대해서도 들어본다. 또 19살부터 56년째 페인트 관련 일을 하는 자기님을 만나 단 하루도 쉬어 본적이 없는 일상에 27년째 같은 자동차를 타고 있는 생활력 등 두 자기도 정신을 가다듬게 만든 감탄의 청렴 결백 스토리를 들어본다. 또 고물상을 운영하신다는 80대 자기님은 지루박 30년 경력을 밝히며 두 자기를 돌리고 또 돌리는 흥에 겨운 댄스 삼매경을 선사한다. 

 

시민들의 소박한 일상에 행복을 전할 ‘큰 자기와 아기자기의 사람여행’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tvN에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트롯 대세 영탁 ‘선을 넘는 녀석들’ 뒤집어놨다, 찐 열정 탐사원 활약 ‘텐션 UP’
'선을 넘는 녀석들' 영탁이 전현무, 김종민과의 과거 인연을 밝힌다. 5월 17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38회는 정조를 성군으로 만든 ‘왕의 남자’ 특집이 펼쳐진다. 설민석-전현무-김종민-유병재는 특별 게스트 영탁, 김세정과 함께 ‘정조’ 하면 떠오르는 ‘왕의 남자’ 다산 정약용의 흔적을 따라서 역사 탐사를 떠날 예정이다. 이날 영탁은 남다른 ‘찐 텐션’으로 현장 분위기를 한껏 달아오르게 만들었다고 한다. 무엇보다 영탁은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와 만나자마자 급속도로 가까워지는 친화력으로 원래 멤버인 듯 자연스럽게 스며들었다고. 먼저 영탁은 전현무에게 “형님, 잘 지내셨죠?”라고 반갑게 인사하며, 전현무의 기억 속에 남겨진 영탁에 대한 강렬한 추억을 끄집어냈다고 한다. 또 김종민에게는 “형님, 오랜만에 뵙네요. 거의 10년 만이다”라고 인사를 건네기도 했다고. 기억이 가물가물한 김종민에게 “형님, 기억 안 나시죠?”라고 말해, 김종민을 멘붕에 빠뜨렸다고. 과연 영탁이 밝힌 전현무, 김종민과의 과거 인연은 무엇일지, 관심이 더해진다. 이와 함께 영탁과 유병재는 본의 아니게 불거진 호칭 논란으로 웃음을 빵 터지게 만들었다고 한다. 영탁은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물산, 반포3주구에 축구장 3배 크기 자연 숲 조성 계획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반포아파트 3주구에 숲과 호수가 어우러지는 자연 속 단지 같은 조경을 구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세계조경가협회상 7회 수상에 빛나는 래미안 조경과 뉴욕의 차세대 조경 그룹 슈퍼매스 스튜디오가 손을 잡았다. 먼저 단지 중앙에는 축구장 약 3배 크기의 자연 숲을 조성해 거대한 자연을 입주민들에게 선물할 예정이다. 아파트 단지에서 찾아보기 힘든 자연 숲을 조성하여 반포3주구의 역사처럼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가치가 올라가는 조경을 디자인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울창한 자연 숲 사이 썬큰 정원에는 워터스크린 등을 갖춘 숨겨진 보석과 같은 수공간이 펼쳐지며 뉴욕 센트럴파크를 떠올리게 하는 자연형 호수를 물놀이시설과 함께 조성하여 가족들의 여가 공간으로 설계한다. 삼성물산은 그동안 국내외 수상 실적으로 우수성을 증명해온 래미안 조경 콘셉트인 가든 스타일을 반포3주구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최신 라이프 트렌드를 반영한 최고급 테마가든과 함께 현대적인 어반-시크 스타일, 자연스러운 편안한 느낌의 에코-내추럴 스타일, 클래식한 유럽 스타일 정원인 네오-클래식 스타일, 한국적이고 친근한 모던-레트로 스타일 등 4가지 가든 스타일 중 입주민 선호도에 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