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2℃
  • 흐림강릉 15.2℃
  • 서울 17.3℃
  • 대전 17.6℃
  • 구름많음대구 18.9℃
  • 울산 16.4℃
  • 천둥번개광주 14.6℃
  • 부산 17.1℃
  • 구름많음고창 13.1℃
  • 구름많음제주 16.3℃
  • 흐림강화 13.0℃
  • 흐림보은 17.8℃
  • 흐림금산 16.9℃
  • 흐림강진군 16.9℃
  • 흐림경주시 18.4℃
  • 구름많음거제 16.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더 짠내투어' 중국 여헹 ‘플렉스’ 투어-‘부내투어’ + 복불복 게임으로 웃음 만발!

 

오늘(21일, 월) 밤 11시 방송되는 tvN <더 짠내투어>에서는 한혜진과 김준호의중국 여행 설계 대결이 펼쳐진다. 그간 ‘만렙 여행자’다운 알찬 투어를 보여준 한혜진과 인생 첫 설계에 도전하는 김준호의 유쾌한 투어가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전망. 

 

지난주 ‘플렉스(Flex, 과시)’라는 테마로 색다른 투어를 공개, 호평을 받았던 혜진투어는 여세를 몰아 우승의 쐐기를 박는 일정을 이어간다. 충칭을 대표하는 중독성 강한 매운맛 ‘훠궈’ 요리로 멤버들의 취향을 저격한 후, 랜드마크로 손꼽히는 천시문 대교와 홍애동의 화려한 야경 투어를 선보여 ‘화끈’ 지수를 끌어올린다. 또한 이날은 홍애동 4성급 호텔과 제작진이 준비한 호스텔을 놓고 가심비 미션도 펼쳐진다. 만보기를 달고 돈을 세는 게임으로, 150보 이상에 정확한 액수를 맞힌 멤버가 3명 이상일 경우 가심비 숙소를 즐길 수 있게 돼 그 결과가 주목된다. 

 

중국 여행 둘째 날은 특별 설계자 김준호가 이끈다. 유네스코가 선정한 아시아 미식 도시이자 사천요리의 본고장 청두로 이동한 김준호는 ‘복불복 투어’를 콘셉트로 재미를 더한다. “운 좋은 자만이 살아남는다”면서 모든 일정을 룰렛 복불복 게임으로 진행해 웃음을 안기는 것. 아침 식사 구매 동행 게임, 청두로 향하는 기차 안에서의 간식 구입 게임 등으로 흥미진진함을 돋운 김준호는 청두에 도착, 가로수길로 불리는 춘시루, 멤버들을 놀라게 만든 판다 관광지, 가성비 최고의 역대급 사천요리 레스토랑, 중국식 호떡 맛집 등을 잇따라 방문해 극찬을 자아낸다. 

 

특히 김준호는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화끈한 ‘부내투어’로 이목을 모은다. 멤버들의 요구에 1초의 고민도 없이 지갑을 척척 열며 통 큰 면모를 뽐냈고, 이에 한혜진은 “말만 하면 다 사준다. 이렇게 막 써도 괜찮냐”며 오히려 예산을 걱정했다는 후문. 거침없는 설계로 ‘파산투어’라는 별칭을 얻은 준호투어의 결말은 과연 어떨지 호기심을 드높인다. 

 

<더 짠내투어> 연출을 맡고 있는 안제민 PD는 “한혜진과 김준호는 각자의 개성이 담긴 차별화된 투어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혜진투어가 세심하고 꼼꼼한 매력을 보여줬다면, 준호투어는 과감한 면모로 폭소를 선사할 예정”이라면서 “콘서트를 마치고 합류한 규현, 게스트 샘 해밍턴과 홍윤화의 입담도 폭소를 자아낼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전해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tvN <더 짠내투어>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악의 꽃' 강렬한 연기 변신 이준기-문채원, 장희진-서현우, 환상의 호흡 베일 벗는다!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이 이준기, 문채원, 장희진, 서현우의 열연이 돋보인 대본리딩 현장과 함께 기대감 넘치는 황금 라인업을 공개했다. “14년간 사랑해 온 남편이 피도 눈물도 없는 연쇄살인마라면?”이라는 충격적인 화두를 던지는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연출 김철규/ 극본 유정희/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몬스터유니온)은 잔혹한 과거를 숨기고 신분을 바꾼 남자 백희성(이준기 분)과 그의 과거를 추적하는 강력계 형사 아내 차지원(문채원 분),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이다. 본격적인 항해의 시작을 알린 대본리딩 현장에는 멜로와 스릴러를 오가는 명품 연출의 김철규 감독과 탄탄한 필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유정희 작가 그리고 이를 200%의 시너지로 완성시킬 이준기(백희성 역), 문채원(차지원 역), 장희진(도해수 역), 서현우(김무진 역)를 주축으로 믿고 보는 배우들이 총출동해 의기투합했다. 먼저 이준기는 “시청자분들에게 오래 기억될만한 작품으로 남기고 싶다”며 포부를, 문채원 역시 “좋은 작품을 만난 만큼 좋은 연기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열의를 다졌다. 이어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인사를 주고받던 배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