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7.2℃
  • 흐림강릉 22.0℃
  • 흐림서울 19.4℃
  • 흐림대전 20.5℃
  • 구름많음대구 20.2℃
  • 흐림울산 22.6℃
  • 흐림광주 20.8℃
  • 구름많음부산 22.7℃
  • 흐림고창 19.4℃
  • 구름조금제주 23.0℃
  • 흐림강화 18.5℃
  • 흐림보은 19.9℃
  • 흐림금산 18.0℃
  • 구름많음강진군 22.8℃
  • 흐림경주시 20.2℃
  • 구름많음거제 23.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LS전선, 세계 두 번째 고속철도용 '강제전차선' 전선 개발

터널 공사비 15% 이상 절감, 단선에 의한 열차 운행 중단 없애 세계 두 번째 개발로 수입 대체 효과

 

 

LS전선 고속철도용 ‘강체 전차선’은 구리 전차선이 아닌 알루미늄 바 형태로 전력을 공급하는 시스템이다. 전차선을 지지하기 위한 설비들이 필요 없어 터널 크기를 대폭 줄일 수 있다.

강체 전차선 사용시 KTX와 GTX 등 고속철의 터널 공사 비용을 15% 이상 낮출 수 있다. GTX의 경우에는 99% 이상이 지중 터널을 지나기 때문에 비용 절감 효과는 더욱 커진다.

또한 강체 전차선은 기존 전차선처럼 단선으로 열차 운행이 중단되는 사고가 일어나지 않고 유지보수가 거의 필요 없다.

스위스 업체에 이어 세계 두 번째 개발로 수입대체 효과도 기대된다. 지하철용 저속 제품은 2013년 LS전선이 국산화에 성공했으나 시속 250km급 고속용은 2018년 부전-마산 복선전철에 스위스 제품이 사용되는 등 전량 수입해 왔다.

LS전선 이인호 최고기술책임자는 “전 세계적으로 철도가 고속화, 장거리화 되고 GTX와 같은 광역급행철도가 늘어나면서 강체 전차선 시장도 커지고 있다”며 “국내 상용화 실적을 토대로 해외에도 적극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014년부터 국토교통부 국책 과제로 진행된 이번 시스템 개발은 한국철도기술연구원, 한국철도시설공단과 철도 기자재 전문 업체인 평일, 디투엔지니어링 등이 함께 참여해 민관 공동 R&D와 대중소기업 상생의 우수 사례로 꼽힌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이기원 박사는 “전 세계적으로 지하 및 터널 구간의 고속화가 주요 화두가 되고 있다”며 “국내 자체 기술로 세계 최고 수준의 고속 전차선을 개발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KBS2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강하늘, 김지석, 오정세, 묘한 4자대면, 다음 회 궁금증 UP!
'동백꽃 필 무렵’의 강하늘이 공효진을 향해 불굴의 의지로 직진했다. 시청률 역시 수직 상승하며, 6.7%, 8.3%를 기록, 지난 첫 방송에 이어 전채널 수목극 1위를 굳건히 지켰다. (닐슨코리아 제공, 전국가구기준) 지난 19일 방송된 KBS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에서는 어떤 난관에도 좌절하지 않는 불굴의 직진남 용식(강하늘)의 모습이 그려졌다. 용식이 동백(공효진)에 반한 시간 단 3초. “진짜 큰일 날 여자네 언제 봤다고 그새 또 보고 싶냐고” 할 정도로 동백에게 단단히 빠져들었다. 하지만 동백의 마음속으로 들어가는 일은 쉽지 않았다. 첫 만남부터 ‘서점 변태’로 오해를 받았고, 두 번째 만남에서는 ‘이상한 아저씨’가 돼버린 것. 하지만 진짜 난관은 따로 있었다. 우연히 동네친구들과 싸우고 있는 필구(김강훈)에게서 자신의 어릴 적 모습을 본 용식. 필구를 달래주기 위해 오락실로 데려갔는데, ‘학원 땡땡이’ 친 아들을 잡으러 온 동백과 마주친 것. 필구가 동백의 아들이란 사실에 “그렇다. 반전의 연속인 나의 그녀에게 아들도 있다”며 놀란 것도 잠시, 동백은 “왜 남의 애한테 오락 밑천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