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1.7℃
  • 구름많음서울 24.0℃
  • 구름많음대전 22.9℃
  • 구름많음대구 22.3℃
  • 흐림울산 22.8℃
  • 구름많음광주 23.4℃
  • 구름많음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3.9℃
  • 구름많음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22.2℃
  • 구름많음보은 21.1℃
  • 흐림금산 21.2℃
  • 흐림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서울문화재단, 융합예술아카데미 ‘융합창작소 2019’ 참가자 모집

'융합창작소 2019' 9월 19일(목)부터 12월 5일(목)까지 매주 목요일마다 총 11회 진행

URL복사

 

 

서울문화재단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융합예술 강연과 참가자 간 교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된 융합예술아카데미 ‘융합창작소 2019’의 참가자를 지난 9월 6일(금)부터 12월 4일(수)까지 모집한다.

올해 처음으로 열리는 융합예술아카데미 ‘융합창작소 2019’는 9월 19일(목)부터 12월 5일(목)까지 매주 목요일마다 총 11회에 걸쳐 마이크임팩트 스퀘어(종로)에서 진행된다.

‘융합창작소 2019’는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사회적 변화와 관련 기술의 이해, 그리고 이를 활용한 융합예술 사례를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컴퓨터 언어가 소개하는 그림’, ‘미래의 예술가는 인공지능? 창작의 주체는 누구인가?’, ‘예술의 경계를 확장하는 로보틱 아트’ 등 다양한 주제를 다루며 각각의 파급 효과를 철학적, 경제적, 예술적으로 접근해 논의한다. 또한 이해를 돕기 위해 일상과 연관된 사례를 함께 살펴봄으로써 융합예술에 대한 보다 깊은 이해를 돕는다.

강연과 더불어 참가자 간의 교류를 위한 네트워킹 파티도 10월 31일(목), 12월 5일(목) 두 차례에 걸쳐 마련했다. 첫 번째 파티에서는 가상현실 콘텐츠 전문기업에서 가상현실 아트드로잉, 프레젠테이션 등을 통해 참가자가 직접 가상현실을 이용한 창작활동의 가능성을 엿볼 수 있도록 한다. 두 번째 파티에는 현대자동차 아트디렉터 출신이자 2017년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감독을 맡았던 이대형 독립큐레이터가 인공지능의 독창성과 기술 발전에 따른 예술가의 역할 등의 주제로 직접 참가자와 토의를 진행한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융합예술아카데미 ‘융합창작소 2019’는 현재 4차 산업혁명의 흐름과 마주한 예술 창작활동이 나아가야 할 길을 이해할 좋은 기회”라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4차 산업혁명과 예술창작의 쟁점들을 철학적, 윤리적으로 접근하여 생산적인 교류의 장을 마련하는 것이 가장 큰 목표”라고 말했다.

참가신청은 지난 9월 6일(금)부터 12월 4일(수)까지 서울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강의 시작일 2주 전부터 신청할 수 있다. 융합예술에 관심 있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매회 50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갑자기 이별을 마주한 네 여자 이야기, '우리가 이별 뒤에 알게 되는 것들'
제44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초청 화제작인 <우리가 이별뒤에 알게 되는 것들>은 캐나다 출신 아이스링 친-이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궁극적으로 여성들이 서로의 인생에 방향을 제시하며 진정한 지지를 보내는 모습을 담아내려했다. 인생의 혼란을 겪고 있는 진짜 여성들의 이야기를 통해, 여성들의 능력 그리고 회복력을 서로가 축하하는 영화가 되길 바랐다”고 연출의도를 전해 또 한 명의 주목해야 할 여성 감독 탄생을 알렸다. 영화 <우리가 이별뒤에 알게 되는 것들>은 다른가정으로 떠나버린 아빠가 아꼈던 고양이가 구덩이에 빠져 죽어버리면서 시작된다. 다른가정으로 갔지만 그래도 아꼈던 고양이였기에 죽음을 알려주기 위해 전화를 걸었는데, 아빠가 목욕을 하다 심장마비로 죽었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 마지막 가는 모습을 함께하기 위해 캐미(헤더 그레이엄, 전부인)와 애스터(소피 넬리스, 딸)는 예전에 살던 집을 찾아간다. 상실감에 빠져있는 레이첼(조디 발포어, 미망인)과 그녀의 딸 털룰라(애비게일 프니오브스키)가 만나게된다. 이혼전에는 어느정도 살았었는데 전재산이 몰수될 위기인 것을 알게 된 캐미는 두 모녀를 자신의 집에서 살아도 된다고 한다. 처음에는 거절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