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4.5℃
  • 맑음강릉 -1.5℃
  • 맑음서울 -2.8℃
  • 맑음대전 -3.5℃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1.9℃
  • 구름많음광주 0.0℃
  • 맑음부산 -0.3℃
  • 구름조금고창 0.5℃
  • 구름많음제주 3.8℃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2.9℃
  • 맑음금산 -3.9℃
  • 맑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1.1℃
  • 구름조금거제 -1.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뱐얀트리 푸켓, 25주년 기념 리뉴얼 오픈… 세레니티 풀 빌라·레지던스 첫선

자연 속 ‘럭셔리 프라이빗’ 빌라 선보여… “완벽한 휴양과 품격 있는 힐링 선사”

 

 

반얀트리 푸켓이 오픈 25주년을 맞아 ‘세레니티 풀 빌라’와 ‘세레니티 쓰리 베드룸 풀 레지던스’를 새롭게 선보인다.

반얀트리 푸켓은 리뉴얼 오픈을 기념해 9월 30일까지 예약을 완료한 투숙객들에게 숙박 할인을 제공하는 ‘얼리 버드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새롭게 오픈한 빌라는 11월부터 이용 가능하며, 할인가는 한화 약 48만원(1만2000 태국바트)부터다.

140m² 면적의 ‘세레니티 풀 빌라’는 총 25채로 태국 전통 양식으로 지어진 단일 침실의 럭셔리한 객실이다. 월풀을 겸비한 17.5m² 크기의 프라이빗 풀, 나무 그늘이 드리워진 일광욕 공간, 킹 사이즈 베드 등을 갖추고 있다. 프라이버시가 완벽히 보장되는 자연 속에서 평온한 휴식을 취하기 좋다.

리조트에 총 8채가 마련돼 있는 ‘세레니티 쓰리 베드룸 풀 레지던스’는 성인 6인을 수용할 수 있는 435m² 크기의 대형 빌라다. 엔터테인먼트 룸, 태국실 살라(정자)를 갖춘 프라이빗 야외 정원, 화려한 거실 공간 등을 갖춰 오랜 기간 동안 머물러도 즐거운 휴일을 보낼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매력이다.

스리람 카이라삼 반얀트리 푸켓 총지배인은 “골프 코스 인근에 위치한 ‘세레니티 풀 빌라’와 ‘세레니티 쓰리 베드룸 풀 레지던스’는 널찍한 공간과 여유로운 분위기로 완벽한 휴양과 품격 있는 힐링을 누리기 좋은 객실”이라며 “오랜 리노베이션 끝에 새 빌라들을 개관한 만큼 최고의 서비스로 반얀트리 푸켓을 찾아주시는 고객들께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반얀트리 푸켓은 반얀트리 호텔 앤 리조트 그룹의 플래그십 리조트로, 1994년 개관 이래 올해 오픈 25주년을 맞았다. 이에 자선 골프 토너먼트, 나무 심기 이벤트, 투숙객 및 협력사 등과 함께 하는 특별한 갈라 등 다채로운 9월 액티비티를 선보일 예정이다.

세레니티 빌라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 확인 및 예약은 반얀트리 푸켓의 홈페이지 또는 이메일, 전화를 통해 가능하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불후의 명곡’ 고음 종결자 특집 앞둔 “음향 감독님, 스피커 찢어지지 않을까 걱정”
이찬원이 고음 종결자 특집을 준비하며 KBS ‘불후의 명곡’ 제작진들의 걱정이 깊었다고 전해 눈길을 끈다. 오늘(28일) 방송되는 KBS 2TV ‘불후의 명곡’ 591회는 ‘천상계 고음종결자’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번 특집에는 내로라하는 고음 종결자인 진주, 바다, 신영숙, 빅마마 박민혜, 윤성, 이보람 등 총 6인의 고음 디바가 출전한다. 본격적 경연에 앞서 MC 이찬원은 “다양한 분야 감독님과 제작진이 긴장을 많이 하고 있다”고 운을 뗀 후 “무대 감독님은 여러분의 고음 때문에 무대가 위 아래로 꺼질까 걱정하고 있고, 특히나 음향 감독님은 스피커가 찢어지지 않을까 걱정하고 계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또, “누구보다 가장 긴장 속에 계신 분이 작가님인데 진짜로 싸울까 봐. 신경전이 너무 대단해서 정말로 싸울까 봐 긴장하고 있다”고 전해 불꽃 튀는 현장 분위기를 전한다고. 특히, 뮤지컬 무대에서 선후배로 호흡을 맞춘 바 있는 신영숙과 바다는 토크 대기실에서 만나자마자 반가운 인사로 모두의 시선을 끌었지만, 녹화가 시작되자마자 양보 없는 팽팽한 승부를 예고해 눈길을 끈다. 바다는 신영숙에 대해 “너무 존경하고 좋아하는 언니다”라면서도 “언니를 위해서 후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입주·분양권 보유 ‘1주택자’, 3년 내 기존주택 팔면 양도세 면제
입주권이나 분양권을 가진 1주택자가 새집 완공 후 3년 이내에 기존 주택을 팔면 양도소득세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주택사업자의 종합부동산세율도 최고 5.0%에서 2.7%로 인하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정부는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부동산 세제 보완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1세대 1주택자가 주택 1채를 보유한 상태에서 분양권이나 입주권을 추가로 사들인 경우 양도세 비과세를 받기 위한 특례 처분 기한이 기존 2년에서 3년으로 늘어난다. 또 1세대 1주택자가 재건축,재개발 기간 동안 거주할 목적으로 대체주택을 취득한 경우에도 신규주택 완공일로부터 3년 내에 처분하면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처분기한을 1년 연장한다. 이번에 마련한 양도세 비과세 혜택은 입주권,분양권이 있는 주택으로 입주하는 경우에만 적용된다. 실거주하지 않거나 입주권이나 분양권을 처분하는 경우는 원칙적으로 제외된다. 기재부 관계자는 '입주하지 않는 경우에는 입주권 또는 분양권 취득일로부터 3년 이내에 종전주택을 처분하면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