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9.0℃
  • 구름조금강릉 32.8℃
  • 구름많음서울 29.1℃
  • 구름많음대전 30.3℃
  • 구름많음대구 31.8℃
  • 구름조금울산 32.2℃
  • 구름많음광주 28.9℃
  • 구름조금부산 29.9℃
  • 구름조금고창 28.7℃
  • 맑음제주 30.1℃
  • 맑음강화 28.8℃
  • 구름조금보은 29.9℃
  • 구름많음금산 29.8℃
  • 구름조금강진군 29.0℃
  • 구름조금경주시 30.8℃
  • 맑음거제 29.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아는 형님’ 출연한 예능 신인 이용진이 강호동에게 들었던 명언 공개

“나는 아직 예능이란 산의 초입에 있다”

 

이용진이 강호동에게 들었던 잊지못할 명언을 공개했다.

 

17일(토)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는 개그맨 이용진, 이진호, 황제성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세 사람은 오프닝부터 ‘웃음 사냥꾼’으로 활약하며 기대 이상의 웃음을 안겼다. 이들은 차례로 웃음을 터뜨린 후에야 가슴을 쓸어내리며 안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형님들에게 큰 웃음을 선물한 뒤 “이제야 카메라가 제대로 보인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전학생들은 이날 형님들과의 에피소드를 소재로 큰 웃음을 만들어냈다. 특히 이용진은 상상도 하지 못했던 ‘강호동 재연’으로 교실을 초토화시켰다. 이어 이용진은 녹화 중 강호동에게 들었던 명언을 공개해 형님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과거 강호동이 한 회식 자리에서 “내가 예능이라는 능선의 몇 부 쯤 넘었을 것 같냐”라고 이용진에게 묻더니, 이내 “나는 아직 예능이라는 산의 초입에 있다”라고 스스로 답했다는 것. 강호동의 새로운 명언을 들은 형님들은 모두 깜짝 놀라며 “아직도 초입에 있다는 건 욕심 아니냐”라고 되물었다. 이어 형님들은 강호동의 진심을 확인하기 위한 회심의 질문으로 웃음을 안겼다.

 

이용진-이진호-황제성이 밝히는 강호동의 명언은 8월 17일(토)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아는 형님’ 출연한 예능 신인 이용진이 강호동에게 들었던 명언 공개
이용진이 강호동에게 들었던 잊지못할 명언을 공개했다. 17일(토)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는 개그맨 이용진, 이진호, 황제성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세 사람은 오프닝부터 ‘웃음 사냥꾼’으로 활약하며 기대 이상의 웃음을 안겼다. 이들은 차례로 웃음을 터뜨린 후에야 가슴을 쓸어내리며 안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형님들에게 큰 웃음을 선물한 뒤 “이제야 카메라가 제대로 보인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전학생들은 이날 형님들과의 에피소드를 소재로 큰 웃음을 만들어냈다. 특히 이용진은 상상도 하지 못했던 ‘강호동 재연’으로 교실을 초토화시켰다. 이어 이용진은 녹화 중 강호동에게 들었던 명언을 공개해 형님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과거 강호동이 한 회식 자리에서 “내가 예능이라는 능선의 몇 부 쯤 넘었을 것 같냐”라고 이용진에게 묻더니, 이내 “나는 아직 예능이라는 산의 초입에 있다”라고 스스로 답했다는 것. 강호동의 새로운 명언을 들은 형님들은 모두 깜짝 놀라며 “아직도 초입에 있다는 건 욕심 아니냐”라고 되물었다. 이어 형님들은 강호동의 진심을 확인하기 위한 회심의 질문으로 웃음을 안겼다. 이용진-이진호-황제성이 밝히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 개최
문화체육관광부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국립중앙박물관과 함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시리즈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를 8월 31일(토)부터 9월 29일(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일원에서 선보인다. 종묘제례악부터 아리랑까지 총 12종목의 무형유산을 상설공연 13편, 공모작 공연 6편 등 총 19개의 무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올해 2회를 맞이한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는 책으로만 만나던 무형유산을 다채롭게 경험하는 축제로 유·무형 유산을 함께 만나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지난해 1만5000여명의 관객이 함께하며 세계가 주목한 우리 유산의 가치를 알아갔다면 올해는 할머니의 할머니가 즐겼던 문화생활에 초점을 맞춰 누구나 쉽게 인류무형유산을 이해하도록 힘썼다. 무형문화유산의 정수를 느낄 수 있는 전승자의 무대는 물론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중인 예술가들이 재해석한 창작무대와 몸으로 익히는 체험 프로그램까지 다각에서 조명한 무형문화유산 성찬이 펼쳐진다. ● 독특한 한국적 미학은 물론 시대상까지 엿보는 ‘원형무대’ 올해 제주 칠머리당 영등굿, 처용무, 영산재, 강강술래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10주년을 맞았다. 500년 이상 제주도의 평안과 풍어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소아암 인식개선 ‘희망별빛’ 캠페인 진행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이 서울특별시와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 동양생명의 후원으로 소아암 인식개선 캠페인 ‘희망별빛’을 진행한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희망별빛 캠페인 페이지에 접속하면 소아암에 관한 기본적인 정보와 청계천 걷기, 온라인 걷기에 대한 안내를 확인할 수 있으며 동양생명에서는 참가자 1명당 2만원의 소아암 치료 기금을 적립한다. 청계천 걷기는 9월 6일 금요일 오후 6시부터 9시까지 모전교와 광교 사이에서 진행되며 참가비 없이 누구나 현장에서 참여할 수 있다. 이날 청계천에는 소아암 진단명이 새겨진 LED 대형풍선과 소아암 인식개선 홍보물이 전시되며 걷기 완주자 1500명(선착순)에게 참가증서와 기념품, 자원봉사 1시간이 제공된다. 온라인 걷기 참여는 ‘걷고 있는 사진’을 ‘소아암 어린이 응원글’과 ‘#희망별빛’ 해시태그를 달아 SNS에 올리면 된다. 이 밖에도 청계천 광교 갤러리에서 9월 2일부터 8일까지 소아암 어린이의 꿈을 담은 작품 35점을 만날 수 있다. 희망별빛을 주관하는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의 서선원 사무처장은 “많은 소아암 어린이와 가족들이 병이 전염된다거나 불치병이라는 잘못된 편견 때문에 상처를 받고 있다”며 “희망별빛이 소아암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