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4.8℃
  • 맑음강릉 26.8℃
  • 구름많음서울 26.0℃
  • 구름많음대전 25.7℃
  • 흐림대구 27.8℃
  • 구름조금울산 30.2℃
  • 광주 26.1℃
  • 구름조금부산 29.2℃
  • 흐림고창 26.5℃
  • 구름많음제주 28.9℃
  • 구름많음강화 26.4℃
  • 구름많음보은 26.2℃
  • 흐림금산 25.4℃
  • 구름많음강진군 27.4℃
  • 구름많음경주시 30.1℃
  • 구름조금거제 29.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예멘 아덴 국경없는의사회 병원, 극심한 전투로 부상자 대거 유입

예멘 아덴 분쟁으로 부상자 속출… 국경없는의사회 병원 24시간 내 119명 치료

 

 

국제 인도주의 의료 구호단체 국경없는의사회는 최근 예멘 아덴에서 발생한 분쟁으로 부상자가 국경없는의사회 병원으로 대거 유입되고 있으며 병원은 분쟁 속에서도 정상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저녁부터 아덴 시 전역에서 서로 다른 무장 단체 간 전투가 지속되고 있다. 전투가 발발한 직후 24시간 동안 국경없는의사회는 총 환자 119명을 치료했으며 그중 62명은 긴급 입원 치료가 필요한 환자였다. 병원에는 지금도 부상자가 끊임없이 들어오고 있고, 아덴은 공항이 폐쇄되는 등 도시 전체가 거의 마비된 상태다.

캐롤라인 세강 국경없는의사회 예멘 현장 책임자는 “부상자 대부분은 민간인으로 전투가 일어나는 동안 발이 묶이고 박격포나 총에 맞은 환자”라며 “환자 중에는 총상을 입은 8개월 차 임산부도 있었고, 아동 1명을 포함해 5명 이상이 병원에 도착하자마자 숨졌다”고 말했다. “도시 전체가 전쟁터가 됐고, 큰 포격 소리가 들리며 거리에는 탱크가 다니고 있다”고 아덴의 상황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이어 “국경없는의사회 병원은 현재 한계에 달했다”고 병원 상황을 설명했다. 국경없는의사회 팀은 전투 속에서 24시간 부상자를 치료하고 있으며, 교대할 인원을 찾는 것이 불가능하다. 도시 전체가 마비된 상태인 데다 격렬한 전투가 지속되고 있고, 아덴으로 연결되는 길이 모두 끊겨 의료진들조차 병원으로 오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세강은 “이런 상황을 고려했을 때 구호 활동과 치료에 필요한 물품 수송까지 끊기는 것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아덴 공항은 이미 폐쇄됐으며, 아덴항 또한 전투로 위험한 상황이다. 아덴항은 현재 예멘에서 유일하게 정상적으로 운영되는 항구로, 수입물자나 국경없는의사회를 비롯한 인도적 지원 단체의 물품이 들어오는 곳이다.

국경없는의사회 예멘 현장 관리자는 상황이 계속 악화되고 도시 마비 상태가 지속되면, 이미 물가 상승이 일어난 데 더해 물가가 더 치솟게 될 위험이 있으며 결과적으로 주민들이 기본적 생활 필수품이나 시설을 이용하지 못하게 될 수도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국경없는의사회 병원은 2012년 아덴 중심에 세워진 이후 분쟁 피해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국경없는의사회 병원은 1일 아덴 내 두 지역이 피습을 받으면서 대거 발생한 부상자들을 치료했다. 세강은 “전투가 진행되는 상황에도 국경없는의사회 병원은 문을 닫지 않고 정상적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아덴에서 터진 폭력 사태로 부상당한 수십 명의 환자를 계속 치료하고 있다”고 말했다.


KBS2 ‘배틀트립’ 2019 여름 ‘핵인싸 行’ 열차 탑승! (ft. 수도권)
강렬한 무더위를 타파하기 위해 ‘배틀트립’에 개그맨 유민상-서태훈-이세진이 떴다. 2019년 여름을 가장 핫하게 보낼 수 있는 핵인싸 여행으로 시원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오는 17일(토) 방송 예정인 KBS 2TV 원조 여행 설계 예능 ‘배틀트립’에는 ‘인기쟁이 썸머 페스티벌’를 주제로 개그맨 유민상-서태훈-이세진이 여행설계자로 출연한다. 여행 설계 공개에 앞서 성시경은 “오늘은 2019 여름 여행 끝판왕을 준비했다”며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에 서태훈은 “서울 근처에서 즐길 수 있는 가장 핫한 곳들을 다녀왔다. 여름 전용 잇 아이템들이 쏟아져 나올 것”이라고 말해 기대감을 치솟게 했다. 특히 서태훈-이세진은 인기쟁이 썸머 페스티벌이 주제인 만큼 “고인물에 있는 소금쟁이 같은 사람”이라며 인기쟁이와는 동떨어진 유민상을 핵인싸로 만들기 위한 여행 설계를 예고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에 유민상-서태훈-이세진은 포천부터 가평, 하남, 남양주, 용인, 시흥에 이르기까지 수도권을 중심으로 SNS에서 핫한 맛집과 액티비티 섭렵에 나설 예정. 뿐만 아니라 유민상-서태훈-이세진은 명불허전 개그감을 뿜어내며 가는 곳곳마다 유쾌한 웃음을 투척해 보는 이들을 폭소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 개최
문화체육관광부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국립중앙박물관과 함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시리즈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를 8월 31일(토)부터 9월 29일(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일원에서 선보인다. 종묘제례악부터 아리랑까지 총 12종목의 무형유산을 상설공연 13편, 공모작 공연 6편 등 총 19개의 무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올해 2회를 맞이한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는 책으로만 만나던 무형유산을 다채롭게 경험하는 축제로 유·무형 유산을 함께 만나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지난해 1만5000여명의 관객이 함께하며 세계가 주목한 우리 유산의 가치를 알아갔다면 올해는 할머니의 할머니가 즐겼던 문화생활에 초점을 맞춰 누구나 쉽게 인류무형유산을 이해하도록 힘썼다. 무형문화유산의 정수를 느낄 수 있는 전승자의 무대는 물론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중인 예술가들이 재해석한 창작무대와 몸으로 익히는 체험 프로그램까지 다각에서 조명한 무형문화유산 성찬이 펼쳐진다. ● 독특한 한국적 미학은 물론 시대상까지 엿보는 ‘원형무대’ 올해 제주 칠머리당 영등굿, 처용무, 영산재, 강강술래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10주년을 맞았다. 500년 이상 제주도의 평안과 풍어를

예멘 아덴 국경없는의사회 병원, 극심한 전투로 부상자 대거 유입
국제 인도주의 의료 구호단체 국경없는의사회는 최근 예멘 아덴에서 발생한 분쟁으로 부상자가 국경없는의사회 병원으로 대거 유입되고 있으며 병원은 분쟁 속에서도 정상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저녁부터 아덴 시 전역에서 서로 다른 무장 단체 간 전투가 지속되고 있다. 전투가 발발한 직후 24시간 동안 국경없는의사회는 총 환자 119명을 치료했으며 그중 62명은 긴급 입원 치료가 필요한 환자였다. 병원에는 지금도 부상자가 끊임없이 들어오고 있고, 아덴은 공항이 폐쇄되는 등 도시 전체가 거의 마비된 상태다. 캐롤라인 세강 국경없는의사회 예멘 현장 책임자는 “부상자 대부분은 민간인으로 전투가 일어나는 동안 발이 묶이고 박격포나 총에 맞은 환자”라며 “환자 중에는 총상을 입은 8개월 차 임산부도 있었고, 아동 1명을 포함해 5명 이상이 병원에 도착하자마자 숨졌다”고 말했다. “도시 전체가 전쟁터가 됐고, 큰 포격 소리가 들리며 거리에는 탱크가 다니고 있다”고 아덴의 상황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이어 “국경없는의사회 병원은 현재 한계에 달했다”고 병원 상황을 설명했다. 국경없는의사회 팀은 전투 속에서 24시간 부상자를 치료하고 있으며, 교대할 인원을 찾는 것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