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2℃
  • 흐림강릉 17.8℃
  • 흐림서울 20.6℃
  • 구름많음대전 23.6℃
  • 구름많음대구 21.3℃
  • 구름조금울산 17.8℃
  • 구름많음광주 25.4℃
  • 맑음부산 19.1℃
  • 구름조금고창 22.7℃
  • 구름많음제주 21.9℃
  • 흐림강화 18.2℃
  • 구름많음보은 22.2℃
  • 구름많음금산 24.2℃
  • 구름많음강진군 22.9℃
  • 구름많음경주시 20.3℃
  • 맑음거제 19.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한국문학세상, 제37회 한국문학세상 신인상 5명 선정 발표

문학평론부문 이원규, 시부문 한상용·민은희·이용성·이석균
발명특허 기술인 공모전 투명심사 시스템 응모 작품, 심사위원이 비밀코드로 접속 심사한 결과 5명 최종 당선 영예… 한국의 디지털문학 발전에 디딤돌이 되어 주길
1차 예선 통과자⇒2차 등단지도 과정 합격⇒3차 본선 추천⇒4차 당선여부 결정

URL복사

 

 

공모전 투명심사 시스템을 발명해 우리나라에 인터넷 백일장 시대를 개척해 온 한국문학세상은 지난 6월 1일부터 한 달간 국민을 대상으로 ‘제37회 한국문학세상 신인상’ 작품을 공모하여 5명의 신인을 당선자로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심사위원회(위원장 수필가·시인 김영일)는 신인상 당선자로 평론부문에 이원규(65세, 푸른안전산업), 시부분에 민은희(60세, 충주 거주), 한상용(66세, 홍인테크), 김용성(44세, 남원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장), 이석균(37세, 덴츠코리아) 등 총 5명의 당선자를 선정했다.

이원규 평론가는 문학평론 ‘한 현장노동자의 참삶 이야기’에서 현장 노동자의 참된 삶에 오롯한 시어를 입혀 서정적인 테마를 시작한다. 화자만의 독특한 방법으로 평범한 삶에서 터득한 체험들을 풀어내고 있다.

특히 내적 심연의 사물을 관조해서 화자의 이론을 사유와 비유로 함축하여 그런 삶의 밑바닥(저층)에서 나온 홍보석 같은 자기만의 철학을 시적 언어로 빚어낸 예술창작으로 풀어낸 것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민은희 시인은 상추쌈 외 2편을 통해 어느 날 생선을 먹다가 가시가 목구멍에 싸서 걸려서 통증으로 고통을 받던 중 어느 지인의 조언으로 상추쌈에 고기를 싸서 정신없이 먹다보니 가시가 내려가고 뱃속이 편안해 졌다는 것을 서정적 이미지로 창조해 낸 것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상용 시인은 아내의 사진 외 2편을 통해 같은 동네에 살면 아내는 억척스럽게 살면서 어린 동생을 대학까지 뒷바라지 하다가 화자를 만나 결혼해서 수십 년을 살면서 불평불만 없이 가족을 지켜준 고마운 사연과 화장대 위에 올려놓은 아내의 젊을 때 사진에서 우러나는 첫사랑의 여운을 오묘한 조화로 서정성 있게 이끌어 낸 것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용성 시인은 어머니 외 2편을 통해, 어릴 때는 어머니가 밭에 나가 밤낮으로 밭을 일구는 것이 대수롭지 않았는데, 나이가 들어서 바라보니 어머니가 아픈 다리와 허리를 움켜지면서도 쉬지도 않고 밭일을 일구는 것은 오로지 자식들을 부양하기 위한 지고지순한 사랑이었음을 알게 되었다는 것을 눈물의 사모곡으로 그려낸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마지막으로 이석균 시인은 ‘현무암’ 외 2편을 통해 제주도에서 한 달 정도 머물면서 산과 들, 바다 그리고 집 앞 돌담에서 용암이 굳어서 시커멓게 현무암으로 변해 버린 돌을 바라보면서 보기에는 어설퍼도 현무암에 강한 생명력이 숨 쉬고 있다는 것을 진취적인 감성으로 창조해 내는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심사위원회는 이번 당선자들은 비록 늦깎이로 문단에 등단하지만, 오랜 기간 글쓰기 수련을 해왔다는 흔적이 역력하고 ‘눈보라를 뚫고 꽃피운 국민의 문학’이라는 호연지기 정신과 일치하여 최종 당선으로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그러나 아쉽게도 소설과 동화부문에서는 당선자를 내지 못했다.

한국문학세상은 세계 최초로 각종 공모전(백일장, 독후감, 글짓기 등)을 인터넷으로 접수하고 심사와 당선작까지 즉시 처리할 수 있는 문학대회 운영시스템(발명특허 제10-0682487)으로, 공공기관(기업), 학교 등에서 개최하는 각종 백일장의 접수대행과 심사대행은 물론 최종 당선작까지 책으로 출간해 주는 맞춤형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이번 당선자에 대한 특전으로는 향후 생활문학이나 개인저서(시집, 수필집, 소설집 등)를 출간할 경우, 소량 출간 시스템으로 저렴하게 출간을 지원해 준다.

도서는 대형 서점과 도서관 등에 납품되고 필요한 만큼 주문하면 된다.

한국문학세상의 등단제도는 작품을 인터넷으로 접수하고 ‘공모전 투명심사 시스템’으로 심사하여 예선을 통과한 후, 고급 등단지도를 통과한 자에게 등단의 길을 열어주는 신개념의 등단제도이다.

고급 등단지도 과정은 1차 예선을 통과한 자에게만 기회가 주어지며 등단 후에도 글쓰기의 원리를 체계적으로 향상시켜 한국의 디지털 문학을 이끌어 나갈 인재로 양성하는 제도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바꿔줘! 홈즈' 박나래와 붐 코디가 혀 내두른 극강의 난이도! ‘주방’ 셀프 인테리어 대결의 끝은?
자신의 개성에 맞춰 집안을 꾸미는 ‘셀프 인테리어’의 세계를 생생하게 보여주며 집방 프로그램의 새 장을 연 MBC ‘바꿔줘! 홈즈’가 오는 24일(토) 오후 5시 10분에 3회 방송을 앞두고 있다. ​ ‘바꿔줘! 홈즈’는 집 안의 한 공간을 변화시키고픈 도전자 두 팀을 선정, 도전자들은 인테리어 전문가의 노하우가 담긴 ‘홈 키트’를 제공받고 정해진 시간 12시간 동안 셀프 인테리어에 도전해 ‘희망 상품’을 놓고 완성도 대결을 펼치는 인테리어 배틀쇼이다. ​ 거실, 방에 이어 세 번째 대결 테마는 ‘주방’이다. 주방은 전문가의 기술을 필요로 하는 고난도 공정이 많은 공간으로, 도전자들에게 험난한 셀프 인테리어의 길이 될 것을 예고한다. 박나래와 붐은 각각 복팀과 덕팀의 코디로 나서 불꽃 튀는 견제와 적재적소에 찰진 입담을 더해 한껏 재미를 높일 예정이다. ​ 복팀 도전자는 다양한 셀프 인테리어의 경험자지만 줄줄이 실패의 쓴맛을 맛보며 중구난방이 되어버린 주방을 모노톤의 깔끔하고 세련된 공간으로 바뀌길 희망한다. 이어 덕팀 도전자는 곧 아이가 태어날 신혼부부로, 30년이 넘은 노후 된 주방이 화사하게 탈바꿈되길 원한다. ​ 한편, 두 도전자의 언택트 코칭을 맡은


영화&공연

더보기
서현철, ‘스페셜 라이어’ 흥행 이끈 ‘美친 연기력’
배우 서현철이 연극 ‘스페셜 라이어’에서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관객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서현철은 오는 25일 막을 내리는 ‘스페셜 라이어’에서 존 스미스의 거짓말을 함께 감싸주다 자신이 덫에 걸리는 스탠리 가드너로 열연했다. 그는 귀엽고 엉뚱한 매력이 있는 백수 스탠리를 찰떡 같이 소화하며 극의 흥미를 책임졌다. 특히 서현철은 믿고 보는 배우답게 웃음이 빵빵 터지는 연기로 관객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공개된 현장 사진 속 그는 스탠리의 웃음기 가득한 행동을 표현하며 눈길을 끈다. 친구 존 스미스를 연기하는 배우 테이와의 친근한 호흡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서현철은 영화, 드라마, 공연을 넘나들며 다양한 작품에서 다양한 캐릭터로 옷을 갈아입는 팔색조 배우다. 그는 믿고 보는 연기력과 함께 친근하고 호감 가득한 입담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제약, 앱마켓 등의 광고모델로 활동하는 등 광고계의 러브콜이 끊이지 않는 배우이기도 하다. 한편 서현철이 활약한 ‘스페셜 라이어’는 하나의 거짓말을 시작으로 서로 속고 속이는 상황과 자신의 거짓말에 스스로 걸려드는 폭소유발 캐릭터들이 펼치는 해프닝을 그린 작품으로 오는 25일까지 백암아트홀에서 공연한다.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