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3.7℃
  • -강릉 4.0℃
  • 맑음서울 -3.5℃
  • 맑음대전 0.5℃
  • 맑음대구 3.4℃
  • 맑음울산 4.8℃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5.9℃
  • -고창 2.5℃
  • 구름많음제주 8.8℃
  • 맑음강화 -3.2℃
  • -보은 -0.1℃
  • -금산 1.2℃
  • -강진군 4.4℃
  • -경주시 3.8℃
  • -거제 4.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소아암 어린이 초청 공연 점프 관람

“공연 ‘점프’와 함께 건강한 내일로 점프!”
“소아암 어린이의 건강한 내일을 응원합니다!”

URL복사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과 고려은단이 지난 7월 31일 뮤지컬 ‘점프’ 공연에 소아암 어린이 가족 80명을 초대했다.

이날 공연장을 찾은 아이들은 대사 없이 몸짓과 화려한 액션으로 꾸며진 별난 무술 가족의 이야기를 보며 모처럼 환한 웃음을 지었다.

한편 공연을 마친 배우들은 아이들을 무대로 초대해 함께 기념 촬영을 하며 특별한 추억을 선물했다.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정민영 사회복지사는 “어린아이도 쉽게 이해하고 즐길 수 있도록 넌버벌 공연을 준비해준 고려은단의 세심한 배려에 감사한다”며 “공연을 보며 마음껏 웃은 오늘 하루가 힘든 소아암 치료를 이기는 원동력이 되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를 개최한 고려은단은 2013년 9월부터 매월 조혈모세포이식 기금을 적립해 52명의 어린이를 지원했으며, 키자니아 직업 체험 등 소아암 환아의 건강한 성장에 필요한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라디오스타’ 서장훈-유민상-남보라-구자욱! ‘2022 선수 입장’ 특집!
농구 레전드 스타에서 최고의 예능인으로 우뚝 선 ‘국보 센터’ 서장훈이 ‘라디오스타’에 5년 만에 출연해 숨은 ‘꿈’을 고백한다. 오는 5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연출 강성아)는 서장훈, 유민상, 남보라, 구자욱과 함께하는 ‘2022 선수 입장’ 특집으로 꾸며진다. 서장훈은 자타공인 대한민국 프로 농구의 살아있는 레전드로, 현역 선수 시절 ‘국보 센터’라는 별명을 얻을 만큼 대활약했다. 은퇴 후에는 방송인으로 깜짝 변신했다. 특히 지난 2021 SBS ‘연예대상’에서 올해의 예능인상과 ‘미운 우리 새끼’ 팀으로 대상을 수상하며 영향력과 인기를 입증했다. 5년 만에 ‘라디오스타’에 출격한 서장훈은 ‘올해의 예능인상’ 수상 당시 병상에 계신 어머니의 완쾌를 꿈꾼다고 이야기해 화제를 모았는데, ‘라디오스타’ 에서 수상 소감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서장훈은 최고의 예능인으로 우뚝 서기까지 일화도 대방출한다. 특히 김구라와 오랫동안 MC로 호흡을 맞춰와 ‘닮은 꼴 MC’로도 불리는 것에 대해 “김구라에 비해 나는 잔정이 더 많다”라며 딱 잘라 차이점을 설명했다고. 이에 유민상의 증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SK 최태원 회장 “도전정신으로 미래를 앞서가는 새로운 시간의 프론티어가 되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31일 전체 구성원들에게 이메일로 보낸 2022년 신년 인사에서 코로나 팬데믹과 기후 위기 등이 중첩된 경영환경에 대처하기 위해 도전정신으로 충만한 '프런티어(개척자)'가 되자고 밝혔다. 최태원 회장은 신년 인사에서 먼저 어려운 코로나19 여건 속에서도 한 해 SK의 파이낸셜 스토리, 거버넌스 스토리, 글로벌 스토리를 만들어 준 구성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최 회장은 이어 SK의 주요 사업이 글로벌 패권 경쟁의 한복판에 서 있는 현실을 언급한 뒤 '지정학적 갈등이 경제적 발전을 이렇게 위협한 적은 없었던 것 같다'며 '과거 경험에 안주하지 말고 전략적 유연성에 기반해 창조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 회장은 한층 엄중한 기후 위기의 파고를 넘기 위해 SK가 2030년까지 탄소 2억 톤을 감축한다는 담대한 목표를 세웠음을 상기하면서 'SK는 비즈니스 모델(BM) 혁신을 통해 미래 저탄소 친환경사업을 선도할 것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또 '1년간 대한상의 회장을 맡아 보니 기업이 여전히 국민 눈높이에 닿지 못하고 있음을 깨달았다'며 사회의 지지를 얻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최 회장은 '가장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