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4.2℃
  • 맑음강릉 30.9℃
  • 박무서울 26.6℃
  • 흐림대전 27.3℃
  • 박무대구 28.9℃
  • 구름조금울산 29.3℃
  • 구름많음광주 27.5℃
  • 구름많음부산 26.6℃
  • 흐림고창 27.2℃
  • 맑음제주 27.5℃
  • 흐림강화 25.5℃
  • 흐림보은 27.6℃
  • 흐림금산 27.3℃
  • 구름많음강진군 27.8℃
  • 구름조금경주시 31.1℃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벼룩시장구인구직 “직장인 2명 중 1명, 여름휴가 기간 중 이직 준비”

평소 여유 없는 직장인들 “휴가 때 마음 편하게 이직 준비하고 싶어”

 

 

직장인 2명 중 1명은 여름휴가 때 이직 준비를 해 본 경험이 있거나 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 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69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40.2%는 ‘휴가 중 이직 준비를 해 본 경험이 있다’고 답했으며 22%는 ‘휴가 중 이직 준비를 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이직 준비를 할 계획이 없다’는 응답자는 37.9%였다.

휴가 중 이직 준비를 했거나 할 계획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를 직급별로 살펴봤을 때 ‘사원·대리’가 가장 많았고 ‘과장·부장’, ‘임원’ 순이었다.

휴가기간 중 이직 준비를 하는(했던) 이유로는 ‘마음 편하게 준비하고 싶어서’가 42.1%로 1위로 꼽혔다. 이어 ‘상사/동료에게 들키고 싶지 않아서(22%)’, ‘회사업무와 병행하기 힘들어서(20.1%)’, ‘빨리 이직하고 싶어서(8.4%)’, ‘아직 비수기라 경쟁자가 적을 것 같아서(7.5%)’가 있었다.

구체적인 이직 활동 계획(또는 내용)으로는 ‘채용정보 검색(30.4%)’이 가장 많았다. 그밖에 ‘경력기술서, 포트폴리오 작성(24.3%)’, ‘이력서 작성(17.3%)’, ‘입사지원서 제출(10.3%)’, ‘면접 응시(9.8%)’, ‘어학, 자격증 등 시험 응시(5.6%)’, ‘헤드헌터와 미팅(2.3%)’ 등이 있었다.

이직을 희망하는 직장인 10명 중 7명은 휴가 중 이직 준비 계획을 상사나 동료에게 알리지 않을(또는 알리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되었다.

여름 휴가 중 이직 준비 계획을 ‘알리지 않을 것이다(알리지 않았다)’고 답한 응답자는 71.5%였으며 ‘알릴 것이다(알렸다)’고 답한 응답자는 28.5%였다.

알리지 않는 이유는 응답자의 절반 정도가 ‘이직이 확정되고 이야기하는 것이 좋을 것 같아서(47.1%)’라고 답했고 ‘회사에 소문이 나 이직에 안좋은 영향을 줄까봐(21.6%)’, ‘상사/동료의 눈치가 보여서(11.8%)’, ‘이직에 실패할 경우 민망할 것 같아서(8.5%)’, ‘굳이 이야기할 필요 없을 것 같아서(8.5%)’, ‘이직을 말리거나 붙잡을 것 같아서(2.6%)’의 답변이 이어졌다.

한편 이직 준비는 언제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재직 중(85.3%)’에 하는 것이 좋다고 답이 압도적으로 많았지만 재직 중 이직 준비를 할 때 ‘면접 시간 내기가 어려움(37.6%)’, ‘업무와 병행하느라 집중이 어려움(26%)’, ‘일에 치여 준비기간이 생각보다 길어짐(11.8%)’, ‘상사/동료에게 들킬 까봐 조마조마함(10.1%)’, ‘업무에 집중을 못해 효율이 떨어짐(7.5%)’ 등의 어려움이 존재한다고 응답했다.


JTBC '열여덟의 순간' 첫 방송부터 통했다! 현실 공감부터 풋풋한 감성까지 ‘호평’
‘열여덟의 순간’이 첫 방송부터 짙은 감성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렸다.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 제작 드라마하우스·키이스트)이 지난 22일 뜨거운 화제 속에 첫 방송됐다. 시청률 역시 전국 3.0%, 수도권 3.7%(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사소한 일에도 감정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열여덟, 누구에게나 스쳐 지나갔을 법한 순간을 리얼하고 깊숙하게 담아낸 ‘열여덟의 순간’은 특유의 서정적인 분위기와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져 풋풋하면서도 짙은 감성을 자극했다. 무엇보다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강기영은 기대 이상의 시너지로 호평을 이끌었다. 외롭고 쓸쓸한 소년의 눈빛 속에 엉뚱하고 순수한 반전매력을 선보인 옹성우는 ‘최준우’에 완벽 동화된 모습으로 첫 연기 도전부터 합격점을 따냈다. 김향기는 열여덟 소녀 ‘유수빈’을 꾸밈없이 그려냈다. 현실감 더한 연기는 스토리를 탄탄하게 이끌며 공감을 선사했다. 신승호는 ‘마휘영’의 두 얼굴을 완벽하게 풀어내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여기에 강기영 특유의 유쾌하고 능청스러운 연기는 극에 활력을 더하며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방송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