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7.7℃
  • 구름조금강릉 23.1℃
  • 구름많음서울 29.8℃
  • 구름많음대전 27.9℃
  • 흐림대구 24.6℃
  • 흐림울산 22.6℃
  • 흐림광주 26.2℃
  • 흐림부산 24.0℃
  • 흐림고창 25.8℃
  • 제주 22.0℃
  • 구름많음강화 28.2℃
  • 구름많음보은 26.7℃
  • 구름많음금산 26.2℃
  • 흐림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1.7℃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2 '너의 노래를 들려줘' 김세정 끔찍이 여기는 걸크러시 홍수영을 기대해!

 

 

이시원이 자타공인 유능한 정신과 의사로 변신한다.

오는 8월 5일(월) 밤 10시에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이시원(홍수영 역)이 외모와 실력 모두 출중한 정신과 의사로 변신, 김세정(홍이영 역)의 든든한 지원군이 될 예정이다.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살인사건이 있었던 ‘그날’의 기억을 전부 잃은 팀파니스트가 수상한 음치남을 만나 잃어버린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로코 드라마다. 간담을 서늘하게 만드는 미스터리와 심장을 간질이게 하는 로맨스로 안방극장에 다채로운 감정을 선사한다.

이시원은 극 중 홍이영(김세정 분)의 사촌 언니 홍수영으로 분해 홍이영의 일거수일투족을 사사건건 간섭하는 인물. 그녀가 어렸을 때부터 정신과 의사가 되기로 마음먹은 것도 홍이영 때문이라는데 과연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일이 생긴 건지, 왜 홍수영은 사촌 동생을 끔찍이 여기게 된 건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그녀는 겉모습과 상반된 거친 입담으로 반전 매력을 뽐낸다. 병원 내에서나 환자들에게도 신망이 높아 완벽해 보이지만 입만 열면 거침없는 날 것의 입담을 펼친다고. 신뢰감을 주는 얼굴로 신랄한(?) 입담을 펼칠 이시원의 파격적인 변신에 기대가 모이고 있다.

‘너의 노래를 들려줘’ 제작진은 “이시원의 현실을 직시하게 만드는 대사들이 또 하나의 재미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말하며 “시청자분들도 이런 이시원의 시원 털털한 매력에 푹 빠질 거라 생각한다”고 전해 캐릭터와 찰떡궁합을 선보일 이시원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이시원의 걸크러시 매력을 전할 KBS 2TV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퍼퓸’의 후속으로 오는 8월 5일(월)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KBS2 '너의 노래를 들려줘' 김세정 끔찍이 여기는 걸크러시 홍수영을 기대해!
이시원이 자타공인 유능한 정신과 의사로 변신한다. 오는 8월 5일(월) 밤 10시에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이시원(홍수영 역)이 외모와 실력 모두 출중한 정신과 의사로 변신, 김세정(홍이영 역)의 든든한 지원군이 될 예정이다.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살인사건이 있었던 ‘그날’의 기억을 전부 잃은 팀파니스트가 수상한 음치남을 만나 잃어버린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로코 드라마다. 간담을 서늘하게 만드는 미스터리와 심장을 간질이게 하는 로맨스로 안방극장에 다채로운 감정을 선사한다. 이시원은 극 중 홍이영(김세정 분)의 사촌 언니 홍수영으로 분해 홍이영의 일거수일투족을 사사건건 간섭하는 인물. 그녀가 어렸을 때부터 정신과 의사가 되기로 마음먹은 것도 홍이영 때문이라는데 과연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일이 생긴 건지, 왜 홍수영은 사촌 동생을 끔찍이 여기게 된 건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그녀는 겉모습과 상반된 거친 입담으로 반전 매력을 뽐낸다. 병원 내에서나 환자들에게도 신망이 높아 완벽해 보이지만 입만 열면 거침없는 날 것의 입담을 펼친다고. 신뢰감을 주는 얼굴로 신랄한(?) 입담을 펼칠 이시원의 파격


'나랏말싸미' 한글 창제에 뜻을 모은 사람들의 캐릭터 스틸 공개!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나랏말싸미>는 한글 창제를 시작하고 맺은 임금 ‘세종’(송강호), 뜻을 합쳐 한글을 만드는 스님 ‘신미’(박해일), ‘세종’의 뜻을 품어준 현명한 여장부 ‘소헌왕후’(전미선)과 함께 한글 창제에 힘을 보태는 인물들이 등장해 극의 풍성함을 더한다. <박열>의 일본인 예심판사와 [슬기로운 감빵생활] 속 마약 범죄로 수감된 한양의 연인, 최근 [봄밤]에서 한지민의 오랜 연인으로 대중에게 강한 인상을 남긴 김준한은 아버지와 왕실의 존립을 걱정하는 ‘세자’ 역을 맡았다. ‘세종’과 ‘소헌왕후’의 장남인 ‘세자’는 신하들의 눈을 피해 스님과 손을 잡고 새 문자를 만들고자 하는 아버지와 왕실의 존립을 걱정하지만, 건강을 해쳐가면서까지 백성을 위해 글자를 만드는 ‘세종’의 진심을 알게 된 후 든든한 조력자가 된다. TV와 스크린을 오가며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준 차래형과 윤정일은 ‘세종’의 둘째 아들 ‘수양’, 셋째 아들 ‘안평’으로 분해, 아버지의 명으로 ‘신미’의 제자가 된 후 한글 창제에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