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2℃
  • 흐림강릉 15.4℃
  • 서울 17.8℃
  • 흐림대전 19.0℃
  • 구름많음대구 20.3℃
  • 울산 16.4℃
  • 광주 18.5℃
  • 구름많음부산 17.0℃
  • 구름많음고창 13.4℃
  • 제주 17.8℃
  • 구름많음강화 16.2℃
  • 흐림보은 17.5℃
  • 흐림금산 18.3℃
  • 구름조금강진군 18.8℃
  • 흐림경주시 18.9℃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2 '슈돌' 샘 아빠, 식사 교육은 확실히! 예의 바른 윌벤져스의 비결

 

'슈퍼맨이 돌아왔다' 벤틀리의 성장이 하루하루 놀랍다.

 

7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285회는 '여름이 오는 소리'라는 부제로 꾸며졌다. 그중 윌벤져스 윌리엄-벤틀리 형제는 여름 더위를 날리는 신나는 하루를 보냈다. 

 

샘 아빠는 35개월을 맞은 윌리엄을 위해 36개월 미만은 모두 프리패스인 곳들을 방문했다. 수목원 입장부터 보트, 한식뷔페까지 공짜로 입장한 윌벤져스는 "뿌리~"를 외치며 풀코스를 즐겼다. 이어 시원한 바람을 맞을 수 있는 잔디 썰매까지 그야말로 완벽한 하루였다.

 

특히 눈에 띄는 건 나날이 늘어가는 벤틀리의 옹알이. 벤틀리는 수목원 초입부터 "뭐야? 뭐야?"하고 질문하며 다양한 단어를 배워갔다. 벤틀리의 옹알이는 좋아하는 음식이 가득한 뷔페에서 폭발했다. '밥', '나물', '묵' 등 다양한 단어를 따라 하는 벤틀리는 너무나 사랑스러웠다. 

 

또한 이날 벤틀리는 식사 예절도 새롭게 배웠다. 언제나 친구 같은 샘 아빠지만, 윌리엄 때부터 식사 예절만큼은 엄격하게 교육해왔다. 샘 아빠는 벤틀리에게 숟가락, 포크 사용법을 알려주며 손을 쓰지 못하도록 가르쳤다. 

 

처음엔 도구 사용을 어려워하던 벤틀리도 아빠의 기다림과 형 윌리엄의 응원 속에 포크로 묵 집어 먹기까지 성공했다. 포크 사용에 어느 정도 익숙해진 벤틀리는 국수를 집어 아빠에게 먹여줬다. 이를 본 윌리엄은 "효자네 효자"라며 할머니에 빙의한 칭찬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식사 후에 잔디 썰매를 타러 갔을 때의 벤틀리는 생각지도 못한 모습으로 아빠와 랜선 이모-삼촌들을 놀라게 했다. 바로 잔디 썰매 타기를 혼자 타는 데 성공한 것. 혼자서는 못할 거라고, 안될 거라고 생각했던 것을 당당히 해내는 벤틀리의 모습은 지켜보는 이들마저 뿌듯해졌다. 

 

매주 쑥쑥 자라는 모습으로 모두를 놀라게 하는 벤틀리. 시청자들은 안방에서 '슈돌'을 통해 벤틀리의 성장을 지켜보는 것만으로 행복해진다. 무엇보다 벤틀리를 올바르게 교육하는 샘 아빠와, 언제나 벤틀리의 편에서 응원해주는 든든한 윌리엄 형이 있기에 이들 가족이 이야기가 더욱 힐링이 된다. 이에 시청자들은 매주 일요일 아이들을 보기 위해 '슈돌'을 기다릴 수밖에 없다.

 

한편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악의 꽃' 강렬한 연기 변신 이준기-문채원, 장희진-서현우, 환상의 호흡 베일 벗는다!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이 이준기, 문채원, 장희진, 서현우의 열연이 돋보인 대본리딩 현장과 함께 기대감 넘치는 황금 라인업을 공개했다. “14년간 사랑해 온 남편이 피도 눈물도 없는 연쇄살인마라면?”이라는 충격적인 화두를 던지는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연출 김철규/ 극본 유정희/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몬스터유니온)은 잔혹한 과거를 숨기고 신분을 바꾼 남자 백희성(이준기 분)과 그의 과거를 추적하는 강력계 형사 아내 차지원(문채원 분),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이다. 본격적인 항해의 시작을 알린 대본리딩 현장에는 멜로와 스릴러를 오가는 명품 연출의 김철규 감독과 탄탄한 필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유정희 작가 그리고 이를 200%의 시너지로 완성시킬 이준기(백희성 역), 문채원(차지원 역), 장희진(도해수 역), 서현우(김무진 역)를 주축으로 믿고 보는 배우들이 총출동해 의기투합했다. 먼저 이준기는 “시청자분들에게 오래 기억될만한 작품으로 남기고 싶다”며 포부를, 문채원 역시 “좋은 작품을 만난 만큼 좋은 연기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열의를 다졌다. 이어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인사를 주고받던 배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