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1.8℃
  • 구름많음강릉 25.4℃
  • 구름많음서울 23.7℃
  • 구름조금대전 23.8℃
  • 구름조금대구 24.5℃
  • 박무울산 23.9℃
  • 박무광주 24.1℃
  • 박무부산 23.5℃
  • 구름많음고창 22.3℃
  • 구름많음제주 25.1℃
  • 구름많음강화 19.9℃
  • 맑음보은 21.8℃
  • 구름많음금산 20.9℃
  • 구름많음강진군 23.1℃
  • 구름많음경주시 23.2℃
  • 구름많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의사요한' 이세영, 극한 안타까움 ‘오열 현장’ 포착!


“보기만 해도 코끝이 시큰해진다!”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 이세영이 극한의 안타까움을 자아낸 ‘오열 순간’을 펼쳐내며 현장을 숙연함으로 물들였다.

‘녹두꽃’ 후속으로 오는 7월 19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흥미진진하게 찾아가는, 국내 최초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휴먼 메디컬 드라마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 ‘피노키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서 감각적인 영상미와 흡인력 높은 연출력을 선보인 ‘흥행보증수표’ 조수원 감독과 김지운 작가가 ‘청담동 앨리스’ 이후 두 번째로 의기투합, 화제를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이세영은 ‘의사 요한’에서 대대로 의사인 집안인 한세병원 이사장의 장녀, 마취통증의학과 레지던트 강시영 역을 맡아 데뷔 이후 처음으로 의사 역할에 도전한다. 환자의 감정에 집중하는 착한 의사로 어느 날 홀연히 병원을 떠났다가 ‘닥터 10초’ 차요한(지성)으로 인해 새로운 의사 인생을 시작하는 강시영으로 연기 변신을 꾀한 이세영에게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와 관련 이세영이 감정이 극에 치달은, 안타까운 심정을 실감 나는 눈물로 표현,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극중 강시영이 비에 젖어 헝클어진 모습으로 눈물방울을 뚝뚝 떨구고 있는 장면. 이어 강시영은 하늘을 바라보는 듯 먼발치를 응시하면서 눈물이 곧 떨어질 듯 그렁그렁한 모습으로 애절함을 고조시키고 있다.

커다란 눈망울 가득 차오른 눈물을 뚝뚝 흘리고는, 이내 굵은 눈물 줄기를 주룩주룩 쏟아내며 애처로운 느낌을 오롯이 폭발시키고 있는 것. 과연 마취통증의학과 레지던트에서 점점 의사로서 성장해나갈 강시영이 눈물을 감추지 못하고 터트린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세영의 ‘오열 순간’ 장면은 지난 4월 서울 서대문구와 지난 5월 일산에 위치한 SBS 제작센터에서 촬영이 이뤄졌다. 이세영은 눈물 연기에 앞서 혼자서 촬영장 한 켠에 자리하고는 감정을 다잡아나갔던 상태. 이세영은 평소 쾌활 발랄한 모습을 잠시 접어둔 채 말수를 줄이고 오로지 대본에만 몰두하는, 무서운 집중력을 드러냈다.

조수원 감독의 ‘큐사인’이 떨어지자마자, 이세영은 순간 눈물을 글썽이더니 몇 초 만에 눈물방울을 터뜨리면서 격한 감정을 그대로 표출해냈다. 눈물 줄기에 이어 폭발하듯 오열을 하는 이세영의 진정성 가득한 눈물 연기에 현장은 숨소리조차 들리지 않을 정도로 숙연해졌다.

제작진은 “이세영은 강시영의 복잡한 감정선을 고스란히 이해하고 표현하는, 캐릭터 흡수력이 최고인 배우”이라며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의사 역할에 첫 도전한 이세영의 변화와 성장을 ‘의사 요한’에서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은 ‘녹두꽃’ 후속으로 오는 7월 19일 금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SBS '절대그이' 大패닉 ‘2차 작동 정지 사태’ 발발!
“그 여자를 사랑할수록, 제로나인은 망가질 거야” SBS 수목드라마 ‘절대그이’ 여진구가 방민아와의 달달한 ‘첫 밤’ 이후 극심한 통증을 동반해 완전히 무너져 내리는 ‘멜트 다운 엔딩’으로 아찔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절대그이’ 29, 30회에서는 여진구의 심장에 극심한 고통을 주고, 작동을 정지시키는 원인이 바로 ‘사랑’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여진구는 ‘로봇’으로서 감정을 배운다는 기적적인 모드에 돌입했으나, 그것이 결국 여진구의 생체 엔진에 커다란 무리를 주는 결과를 낳았던 것. 극중 영구(여진구)는 엄다다(방민아)와 마왕준(홍종현)의 ‘7년의 연애 이야기’를 듣자마자 심장이 아려왔고, 뒤이어 수많은 사람들이 모인 촬영장 한가운데에서 모든 작동이 정지되는 ‘일시 정지 모드’에 돌입했다. 이에 놀란 엄다다(방민아)가 서둘러 남보원(최성원)을 불러 다시 영구의 전원을 켜는데 성공했지만, 그 때문에 영구가 ‘로봇’이라는 것이 엄다다의 동료들인 백규리(차정원)와 유진(김도훈), 그리고 마왕준의 매니저 여웅(하재숙)에게까지 알려지게 됐다. 그러자 동료들은 모두 경악함과 더불어 속상해하며 일제히 엄다다에게 ‘로봇을 사랑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라

“꼭 기억해야할 자랑스러운 저항의 역사” 진심 담은 <봉오동> 2차 예고편 공개
영화 <봉오동 전투>가 모두의 진심이 담긴 2차 예고편을 공개한다 공개된 2차 예고편은 영화에 참여한 원신연 감독과 배우들의 인터뷰 그리고 험난했지만 의미 있던 그들의 여정을 보여준다. “봉오동 전투는 기억해야 된다”는 원신연 감독의 인터뷰는 처음으로 영화화된 봉오동 전투에 대한 호기심과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항일대도를 휘두르는 전설적 독립군 ‘황해철’ 역의 유해진 또한 “한두 명의 위대한 독립군보다는 그려지지 않았던 많은 독립군들의 희생을 다룬 이야기”라는 말로 <봉오동 전투>가 이름 모를 독립군들의 이야기에 집중해 그날의 전투를 그린 영화임을 시사한다. 비범한 사격 실력의 독립군 분대장 ‘이장하’를 연기한 류준열은 “고통 속에서 이런 전투를 치르셨구나”라며 99년 전 봉오동에 있던 그들을 대변하며 궁금증을 더한다.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은 물론 <봉오동 전투>에 참여한 모든 배우들은 험준한 산을 이 악물고 달리고, 총탄이 빗발치는 가운데 목숨 걸고 전투를 치러낸 이름모를 독립군이 되어 그날의 전투를 스크린으로 불러들였다. 원신연 감독은 “일제강점기는 외면하고 싶은 피해의 역사가 아니라 꼭 기억해야할 저항의 역사”라는 말로

NHN여행박사, 이탈리아 여행 전략 지역 상품 오픈
NHN여행박사가 올해 세 번째 전략 지역으로 이탈리아를 선정하고 전문 사이트를 오픈했다. 베트남 나트랑과 중국 장가계에 이어 세 번째로 공개된 전략 지역이다. 이탈리아는 북부부터 남부까지 각 도시별 기후나 문화, 음식 등 특징이 뚜렷해 한 나라 안에서도 다양한 매력을 즐길 수 있다. 본 고장에서 맛보는 피자와 파스타 등 이탈리아 고유의 맛을 찾아 떠나는 미식여행이나 고대 로마 유적과 주옥같은 예술 작품들을 감상하는 예술 여행, 지중해의 따스한 햇살과 레몬향 가득한 이탈리아 남부 여행 등 이탈리아를 여행하는 방법은 다양하다. 즐길 거리가 많은 이탈리아는 그만큼 여행지에 대한 정보도 방대하다. 처음 이탈리아 여행을 계획하려면 어디서부터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막막할 것이다. 그런 여행자들을 위해 여행박사는 이탈리아 추천 상품과 일정, 주요 도시 및 소도시 관광지 정보 등 계획에 참고할만한 기본적인 여행 정보를 한곳에 담아 전문 사이트를 만들었다. 여기에 이탈리아 곳곳을 즐기는 실감 나는 영상까지 더해져 여행의 즐거움과 설렘을 간접 체험할 수 있다. 특히 차별화된 프리미엄 여행 상품으로 ‘피아니스트 윤한과 함께하는 이탈리아 음악여행 8일’도 선보인다. 최근 발매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