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3 (목)

  • 맑음동두천 22.0℃
  • 맑음강릉 22.9℃
  • 맑음서울 22.9℃
  • 맑음대전 21.8℃
  • 맑음대구 21.3℃
  • 맑음울산 20.3℃
  • 박무광주 21.1℃
  • 맑음부산 20.9℃
  • 맑음고창 21.2℃
  • 구름조금제주 21.7℃
  • 구름조금강화 22.1℃
  • 맑음보은 21.4℃
  • 맑음금산 19.9℃
  • 맑음강진군 18.9℃
  • 맑음경주시 21.5℃
  • 맑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KBS2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 신혜선 곁을 떠나려는 슬픈 이유는?



'단, 하나의 사랑'이 4주 연속 수목극 1위 질주를 이어갔다.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연출 이정섭/제작 빅토리콘텐츠, 몬스터유니온)이 가슴 뭉클한 천상 로맨스를 펼쳐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6월 12일 방송된 ‘단, 하나의 사랑’은 13회 6.3% 14회 7.3%(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4주 연속 수목극 왕좌의 자리를 굳건히 지켜나갔다. 첫 방송부터 부동의 시청률 1위를 이어가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입증했다. 


13, 14회 방송에서는 인간을 사랑한 천사의 최후가 소멸이란 사실이 눈 앞에서 펼쳐지며, 안방극장에 슬픔과 충격을 선사했다. 이연서(신혜선 분)의 사랑을 찾아주려다 오히려 그녀를 사랑하게 되어 버린 천사 단(김명수 분). 벌써부터 가슴 저릿한 이연서와 천사 단의 천상 로맨스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애태우고 있다. 


이날 단은 이연서를 향한 자신의 감정을 자각했다. 사랑을 찾아주는 미션도 뒤로 한 채 단은 오직 이연서의 행복만을 바라며 그녀의 곁을 지켰다. 그렇게 춤을 추며 행복해하는 이연서의 모습을 본 뒤, 웃으면서 그녀의 곁을 떠날 생각이었다. 


“어떤 선택을 하든 어디에 있든 이제는 혼자가 아니다”라고 말해주는 단의 존재는 이연서에게 큰 힘이 됐다. 그리고 이러한 단으로 인해 이연서는 용기를 내기 시작했다. 발레단에서 물러나라는 압박에도 이연서는 “무대로 보여드리겠다. 발레를 사랑하게 만들겠다”고 선언하며, 스스로 일어섰다. 


 

그러나 이연서와 단의 시간은 오래 지속되지 못했다. 선배 천사 후(김인권 분)는 하늘의 명령을 거역한 천사의 최후를 단에게 보여줬다. 사랑하는 이 앞에서 먼지처럼 사라진 할아버지 천사, 그리고 홀로 남아 슬프게 우는 인간 할머니의 모습이 펼쳐진 것이다. 천사의 소멸을 목격하고 충격에 빠진 단의 모습은 최고 시청률 8.4%(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까지 치솟으며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단은 절규하는 할머니의 모습에서 슬픔에 빠진 이연서의 모습을 떠올렸다. 또 다시 이연서에게 홀로 남게 되는 아픔을 주기 싫었던 단은 그녀의 곁을 떠나기로 결심했다. 달달했던 시간도 잠시, 애틋해진 이들의 로맨스에 시청자들은 “연서와 단, 제발 행복하게 해주세요”, “벌써부터 눈물 난다”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내며 응원을 보냈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단이 천사라는 것을 알게 된 지강우(이동건 분)의 모습이 그려지며 긴장감을 더했다. 뿐만 아니라 꿈 속에서 자꾸 나타나는 소년의 모습에 혼란스러워하는 단의 모습과 그 꿈속에 등장하는 어린 연서의 모습이 이들의 과거 인연을 암시하며, 운명처럼 연결된 단연 커플의 인연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더욱 애틋해질 이연서와 단의 로맨스가 예고된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17, 18회는 오늘(13일) 밤 10시 방송된다. 


 




JTBC2 '악플의 밤' “기승전 노브라, 이거는...” 신동엽-김숙-김종민-설리 역대급 ‘센캐 티저 예고’!
JTBC2 ‘악플의 밤’ MC 신동엽-김숙-김종민-설리의 4색 악플 낭송이 담긴 티저가 공개됐다. 역대급 센캐 티저가 첫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오는 6월 21일에 첫 방송 예정인 JTBC2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독 토크쇼’. 인터넷과 SNS의 발달로 악플 문제가 시대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는 점에 착안한 프로그램으로, 스타들은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들을 오프라인으로 꺼내 올려 이에 대해 허심탄회한 속마음을 밝힐 예정이다. 이 가운데 ‘악플의 밤’ 측이 MC 군단 신동엽-김숙-김종민-설리의 악플 낭송을 담은 상콤살벌한 티저 영상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공개된 티저 영상은 설리의 낭낭한 음성으로 샤를 보들레르의 ‘악의 꽃’ 낭송을 시작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러나 이어진 신동엽-김숙-김종민-설리의 악플 낭송으로 분위기가 점점 심상치 않아지면서 웃음과 긴장을 높인다. 신동엽은 ‘신동엽 저XX는 개극혐’이라는 악플을 읽으며 입을 꽉 다문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어 김숙도 ‘입냄새 XX 하수구 급일 듯’이라는 악플을 직접 읽고 있는데 굳은 표정이 긴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