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7.2℃
  • 흐림강릉 22.7℃
  • 구름많음서울 30.4℃
  • 구름조금대전 30.2℃
  • 흐림대구 24.0℃
  • 흐림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6.8℃
  • 흐림부산 24.8℃
  • 맑음고창 26.5℃
  • 흐림제주 21.7℃
  • 흐림강화 27.7℃
  • 구름많음보은 27.3℃
  • 구름많음금산 27.6℃
  • 흐림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4.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지금 아니면 안돼"...창작자 윤종신의 소회 담은 <월간 윤종신 6월호> '늦바람' 10일 공개

윤종신, 2020년 낯선 곳에서 창작 활동 매진 '이방인 프로젝트' 발표



가수 윤종신의 월간 음악 프로젝트 <월간 윤종신> 6월호 '늦바람'이 10일 오후 6시에 공개된다. 


'늦바람'은 50대에 접어든 창작자 윤종신의 소회와 다짐을 정리한 곡이다. 혹자는 50이라는 나이를 차갑고 비관적으로 바라볼지도 모르지만, 윤종신은 조금 더 찾고 싶고 걷고 싶다고 말한다.  


그는 50대가 자신이 생각하는 젊음의 끝자락이 아닐까 싶다면서, 지금이 아니면 안 된다는 절실함으로 부지런히 모험을 감행해보고 싶다고 고백한다.


최근 윤종신은 올해 10월 이후로 모든 방송 활동을 접겠다는 소식을 전했다. 2020년 한 해 동안 고국을 떠나 새로운 것을 보고 듣고 느끼며 창작 활동에 매진하는 이른바 '이방인 프로젝트'. 


무려 12년 동안 지켜왔던 자리를 내려놓는 것에 대한 우려의 시선도 적지 않지만, 그는 단호하게 다가올 2020년의 도전이 자신에게 이득일 수밖에 없다고 이야기한다. 


그는 "여태껏 스스로를 '나그네'라고 생각하면서 살아왔는데, 지난 30년 동안 '서울'이라는 한 도시에 살고 있었다"며 "'나그네'가 단순히 물리적으로 돌아다니는 사람만을 의미하는 건 아니었지만, 그래도 내가 진짜 '나그네' 같은 사람이 맞는지 궁금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윤종신이라는 사람에 대한 편견이나 선입견이 없는 낯선 곳에서 나는 어떤 사람인지, 나는 얼마나 멀리 갈 수 있는 사람인지 내 자신에게 질문을 던져보고 싶었다"며 "그 해결은 낯선 곳으로 무작정 떠나서 직접 살아보는 것 말고는 대체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늦바람'의 뮤직비디오에는 윤종신처럼 데뷔 이후 멈추지 않고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걸어온 동갑내기 아티스트 구준엽, 김완선, 김현철, 엄정화가 출연한다. 


tvN ‘60일, 지정생존자’ 원작과 차별화된 오리지널리티! 리메이크 드라마 맞나?
“리메이크 드라마가 맞나 싶을 정도다.” ‘60일, 지정생존자’가 한국 실정과 정서를 완벽히 녹여내며, 리메이크 드라마의 좋은 예를 보여주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극본 김태희, 연출 유종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DK E&M)는 동명의 미국 드라마 ‘지정생존자(Designated Survivor)’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방송 전부터 원작의 독특한 소재와 미국 특유의 정치 상황을 어떻게 한국의 현실에 녹여낼 것인가가 관건이었다. 그리고 지난 1일 베일을 벗은 뒤 사실적인 현실 묘사를 통한 높은 리얼리티로 실감나는 몰입감을 선사하고 있다. ‘60일, 지정생존자’는 리메이크 과정에서 우리나라의 정치, 역사, 외교 현실을 면밀히 반영해 드라마의 탄탄한 밑바탕을 만들어냈다. 이야기의 시작은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라는 동일한 사건에서 출발하지만, 원작과 전혀 다른 상황이 펼쳐지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가장 눈에 띄는 차이는 박무진(지진희)이 대통령이 아닌 대통령 권한대행 직에 오른다는 점. 지정생존자 제도가 없는 한국의 법제를 반영, 60일이라는 한정된 시간까지 추가했다. 또한 대한민국은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이자 여전히 전쟁의 위


'나랏말싸미' 한글 창제에 뜻을 모은 사람들의 캐릭터 스틸 공개!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나랏말싸미>는 한글 창제를 시작하고 맺은 임금 ‘세종’(송강호), 뜻을 합쳐 한글을 만드는 스님 ‘신미’(박해일), ‘세종’의 뜻을 품어준 현명한 여장부 ‘소헌왕후’(전미선)과 함께 한글 창제에 힘을 보태는 인물들이 등장해 극의 풍성함을 더한다. <박열>의 일본인 예심판사와 [슬기로운 감빵생활] 속 마약 범죄로 수감된 한양의 연인, 최근 [봄밤]에서 한지민의 오랜 연인으로 대중에게 강한 인상을 남긴 김준한은 아버지와 왕실의 존립을 걱정하는 ‘세자’ 역을 맡았다. ‘세종’과 ‘소헌왕후’의 장남인 ‘세자’는 신하들의 눈을 피해 스님과 손을 잡고 새 문자를 만들고자 하는 아버지와 왕실의 존립을 걱정하지만, 건강을 해쳐가면서까지 백성을 위해 글자를 만드는 ‘세종’의 진심을 알게 된 후 든든한 조력자가 된다. TV와 스크린을 오가며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준 차래형과 윤정일은 ‘세종’의 둘째 아들 ‘수양’, 셋째 아들 ‘안평’으로 분해, 아버지의 명으로 ‘신미’의 제자가 된 후 한글 창제에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