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5.2℃
  • 흐림강릉 25.1℃
  • 흐림서울 17.3℃
  • 흐림대전 20.6℃
  • 맑음대구 24.6℃
  • 맑음울산 25.2℃
  • 맑음광주 22.1℃
  • 맑음부산 24.0℃
  • 구름조금고창 23.7℃
  • 맑음제주 19.5℃
  • 흐림강화 14.3℃
  • 흐림보은 20.1℃
  • 구름많음금산 20.3℃
  • 맑음강진군 22.9℃
  • 맑음경주시 25.7℃
  • 맑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짠내투어’ 붐 VS 정혜성 신입 설계자들의 색다른 도쿄 투어공개!



18일(토) 밤 9시 방송되는 tvN ‘짠내투어’에서는 신입 설계자 붐과 정혜성의 개성 넘치는 도쿄 투어가 펼쳐진다. 신입설계자답게 열정 가득한 두 사람의 다채로운 투어가 봄바람 같은 설렘을 선사한다. 박명수, 문세윤, 허경환, 붐, 황제성의 착 달라붙는 개그 케미스트리와 여기에 자연스럽게 녹아든 정혜성의 활약이 웃음을 자아낼 예정.

신입 설계자 1. 붐의 흥 폭발, 입담 폭발, 즐거움 폭발 '투머치' 투어! 

지난주에 이어 도쿄 여행 첫째 날 설계자를 맡은 붐은 여행자가 편안한 맞춤형 투어를 선보인다. 도심카트 라이딩 체험을 마치고 허기진 멤버들을 위해 바로 먹을거리가 가득한 아사쿠사로 향한다. 134년의역사를 자랑하는 아사쿠사 거리에 대한 ‘투머치’한 설명으로 지하철 하차를 놓칠 뻔한 붐은 역에 내린 후 예상과 달리 문을 굳게 닫은 상점들이 즐비한 상황에 또 다시 혼란에 빠진다. 

뜻밖의 불운에 긴장한 것도 잠시, 붐은 관광객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도쿄 전통 철판요리 ‘몬자야끼’ 맛집을 찾아 위기 극복에 나선다. 침샘자극하는 비주얼의 ‘몬자야끼’를 처음 맛본 박명수는 “붐 투어는 만점”이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는 전언. 취향 저격 저녁 식사 후 흐드러지는 벚꽃이 매력적인 스미다가와 강변의 야경과 함께 투어는 정점을 찍는다. 붐이 미리 준비한 돗자리 위에서 추억 여행을 떠난 멤버들의 화기애애한 모습이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만들 전망. “기차를 테마로 한 최고의 호텔을 예약했다”며 완벽한 투어를 예고한 붐 투어가 과연 어떻게 마무리될지 궁금증을 모은다.

신입 설계자 2. 정혜성의 "어머 이건 꼭 해야돼" 필수코스 완전정복 '어머 꼭' 투어! 

정혜성은 여행 둘째 날을 ‘어머 꼭 투어’로 이끈다. 도쿄에서 꼭 가야하는, 꼭 먹어야하는, 꼭 봐야하는 일정을 계획한 것. 아침 일찍 멤버들의 입맛을 고려한 편의점 음식을 숙소로 포장해오는 센스를 뽐내는가 하면, 도쿄 시부야의 상징물인 스크램블 교차로를 한 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저렴한 비용의 전망대를 소개한다. 또한 스크램블 교차로를 배경으로 멤버들을 순식간에 아이돌로 만든 ‘타임랩스’ 영상 촬영을 시도해 “크리에이티브 점수를 줘야한다”는 극찬을 이끌어낸다.

뿐만 아니라 고물가의 도쿄에서 ‘소고기 스키야키’를 단 돈 만원에 먹을 수 있는 가성비 최고의 레스토랑을 방문해 놀라움을안긴다. 1시간 동안 수십가지 야채부터 디저트까지 무제한으로 먹을 수 있다는 소식에멤버들은 어느 때보다 풍성한 식사를 즐겼다는 후문. 이어 로봇 바리스타 카페에서의 신기한 경험까지 정혜성은 첫 설계 도전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안정된 진행은 물론, 정보력으로 똘똘 뭉쳐 색다른 투어를 이어갔다고 해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짠내투어’ 제작진은 “남다른 흥을 탑재한 붐이 ‘투머치’한 투어로 재미를 안긴다면, 정혜성은 꼭 필요한 정보들이 가득한 알짜배기 투어로 차별화를 꾀한다”면서 “프로예능인인 박명수, 허경환, 문세윤, 황제성, 붐의 찰떡 케미와 더불어 이들과 이질감 없이 녹아든 정혜성의 매력이 쉬지않고 웃음 폭격을 날릴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붐, 정혜성이 흥미진진한 설계 대결을 펼칠 tvN ‘짠내투어’ 도쿄 봄바람 특집은 18일(토) 밤 9시에 방송된다. 이어 밤 10시 40분에는 영화 '마녀'가 시청자를 찾는다.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가족이란 이름의 '침입자'
‘침입자’(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는 감독의 개인적인 경험이 촉발한 질문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8년 전 아이를 낳은 감독은 ‘나의 기대와 다른 아이로 성장한다면?’ ‘과연 가족이란 이름으로 받아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었다고 했다. 알려졌다시피 손원평 감독은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소설 '아몬드'의 작가이기도 하다. 소설 '아몬드'와 영화 '침입자'의 주제는 같지만 다른이야기를, 다른 장르로 풀어내려 했다. ‘침입자’는 25년 전 실종된 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는 건축가 서진(김무열)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6개월 전 뺑소니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고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그는 갑자기 나타나 가족에 헌신하는 동생 유진(송지효)이 낯설지만 딱히 문제를 찾아내지도 못한다. 부모는 물론 딸까지 유진에게 빠져들면서 서진의 의문은 커지고,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그의 강박과 의심 또한 커진다. 손원평 감독의 데뷔작이다 보니 연출력이 조금 아쉽다. 초반에 평화로운 가족관계를 지루하게 얘기하다보니 빠르게 진행되는 요즘 트렌드와 맞지 않아 집중도가 떨졌다. 영화는 후반으로 갈 수록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미스터리 스릴러의 강점을 발휘한다. 실종된

라이프

더보기
세라젬, 의료기기 제품력 인정받아 ‘국가산업대상’ 제조품질 부문 수상
글로벌 홈 헬스케어 전문기업 세라젬이 지난 5월 28일 스위스 그랜드 호텔에서 개최된 ‘2020 국가산업대상’에서 제조품질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산업정책연구원이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 서울과학종합대학원, 중앙일보가 공동 후원한 ‘2020 국가산업대상’은 지속 가능한 성장동력을 제공하는 기업을 발굴해 국가산업 발전 및 선순환 선진경제 패러다임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된 상이다. 이번 국가산업대상 심사 결과에 따르면 세라젬은 자동 척추 온열기 분야에서 국내 최고의 기술력과 제품력으로 의료기기 산업 발전 및 국가 수출에 기여해 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품질향상을 위한 투자, 임상 연구 등을 통해 의료기기 기술의 선진화를 선도해왔다는 점을 인정받았다. 세라젬은 1999년 세계 최초 자동온열기 ‘세라젬마스타-M3000’를 시작으로 3월 ‘세라젬 V4’를 출시했다. ‘세라젬 V4’는 세라젬의 척추의료가전 핵심 기술을 기반으로 사용자가 원하는 척추 부위를 찾아서 관리할 수 있는 마스터 모드 등 17가지의 마사지 프로그램으로 업그레이드됐다. 복부진동도자, 블루투스 스피커, 음성안내, IoT 앱을 통한 원격 컨트롤 및 콘텐츠 제공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