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7.2℃
  • 흐림강릉 22.7℃
  • 구름많음서울 30.4℃
  • 구름조금대전 30.2℃
  • 흐림대구 24.0℃
  • 흐림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6.8℃
  • 흐림부산 24.8℃
  • 맑음고창 26.5℃
  • 흐림제주 21.7℃
  • 흐림강화 27.7℃
  • 구름많음보은 27.3℃
  • 구름많음금산 27.6℃
  • 흐림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4.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 공감백배 ‘하이퍼리얼리즘’ 덕후생활!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의 하이퍼리얼리즘 ‘덕질라이프’가 시청자들의 폭풍 공감을 얻으며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연출 홍종찬/ 극본 김혜영/ 원작 누나팬닷컴/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은 직장에선 완벽한 큐레이터지만 알고 보면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박민영 분)가 까칠한 상사 라이언(김재욱 분)을 만나며 벌어지는 본격 덕질 로맨스. 


‘덕질’이라는 신선한 소재로 화제를 모은 ‘그녀의 사생활’이 박민영(성덕미 역)의 리얼한 덕질라이프를 그려내며 연일 게시판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누가 나를 염탐한 것이 아니냐?”, “작가님이 덕질 좀 해 보신 듯. 덕질에 리얼리티가 담겨 있어”라는 수많은 댓글들과 함께 ‘덕후 하이퍼리얼리즘 드라마’로 불리며 폭풍 공감을 얻고 있는 것. 이에 시청자들에게 무한 공감대를 형성하며 화제의 중심이 된 박민영의 넘사벽 ‘덕질라이프’ 3가지를 꼽아봤다. 


덕미는 직장에서 감춰뒀던 덕심을 퇴근 후 봉인해제하며 수많은 덕후들의 폭풍 공감을 자아냈다. 최애 아이돌인 차시안(정제원 분)의 음악방송을 보기 위해 방송국으로 달려가는가 하면, 시안이 마신 물병을 쟁취한 후 기뻐하는 등 시안과 관련된 작은 일 하나에도 기쁨을 느끼는 진정한 덕후의 마음을 그려내 공감지수를 높이고 있다. 또한 덕미의 집을 가득 채우고 있는 굿즈와 관련 용품이 리얼함을 더한다. 시안의 등신대부터 음악방송 응원 도구, 얼굴이 프린트된 쿠션, 앨범 포스터 등이 벽과 장식대를 메우고 있는 것.  


또한 시안의 열애설을 접한 ‘덕후’ 덕미의 5단계 변화 모습은 시청자들의 얼굴에도 홍조를 띠우며 고개를 끄덕이게 한 명 장면. 스캔들 기사를 접한 덕미는 ‘부인-분노-협상-우울-수용’까지 덕후의 마음을 대변하는 5단계 반응으로 격공을 유발했다. 특히 ‘열애설 수용’ 단계에서 “한참 연애할 나이인데 뭐, 사귀라 그래”라며 쿨한 모습을 보이더니 “사귀어야 헤어지지”라고 ‘최애의 연애’만큼은 100% 쿨할 수 없는 덕후의 심정을 고스란히 담아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었다.


그런가 하면, 좋아하는 아이돌을 눈 앞에서 직접 영접한 덕미는 황홀경을 경험해 웃음을 빵 터지게 했다. 일코(일반인 코스프레)도 잠시 잊고 무장해제된 광대승천 미소가 포착된 것. 또한 요동치는 심장에 일명 ‘심쿵사’(심장이 세게 뛸 정도로 설레어 죽음)한 모습, 시안이 귀여워 이를 주체하지 못하고 아파트를 부시는 모습, 시안의 집에서 나오자 마자 기쁨을 함께 공유할 덕질 메이트 이선주(박진주 분)에게 전화를 거는 모습 등이 폭풍 공감을 유발했다. 


이처럼 ‘그녀의 사생활’은 첫 방송부터 한 번이라도 덕질을 해 본 사람이라면 무릎을 탁 칠 정도로 현실감 넘치는 덕질라이프를 그려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박민영의 리얼하면서도 사랑스런 연기력이 더해져 더욱 맛깔진 덕질라이프가 펼쳐지고 있다. 이와 함께 들으면 덕후들의 마음을 대변한 것 같은 ‘덕후 명언’들까지 더해지며 시청자들의 격한 공감을 일으키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은 매주 수목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tvN ‘60일, 지정생존자’ 원작과 차별화된 오리지널리티! 리메이크 드라마 맞나?
“리메이크 드라마가 맞나 싶을 정도다.” ‘60일, 지정생존자’가 한국 실정과 정서를 완벽히 녹여내며, 리메이크 드라마의 좋은 예를 보여주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극본 김태희, 연출 유종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DK E&M)는 동명의 미국 드라마 ‘지정생존자(Designated Survivor)’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방송 전부터 원작의 독특한 소재와 미국 특유의 정치 상황을 어떻게 한국의 현실에 녹여낼 것인가가 관건이었다. 그리고 지난 1일 베일을 벗은 뒤 사실적인 현실 묘사를 통한 높은 리얼리티로 실감나는 몰입감을 선사하고 있다. ‘60일, 지정생존자’는 리메이크 과정에서 우리나라의 정치, 역사, 외교 현실을 면밀히 반영해 드라마의 탄탄한 밑바탕을 만들어냈다. 이야기의 시작은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라는 동일한 사건에서 출발하지만, 원작과 전혀 다른 상황이 펼쳐지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가장 눈에 띄는 차이는 박무진(지진희)이 대통령이 아닌 대통령 권한대행 직에 오른다는 점. 지정생존자 제도가 없는 한국의 법제를 반영, 60일이라는 한정된 시간까지 추가했다. 또한 대한민국은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이자 여전히 전쟁의 위


'나랏말싸미' 한글 창제에 뜻을 모은 사람들의 캐릭터 스틸 공개!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나랏말싸미>는 한글 창제를 시작하고 맺은 임금 ‘세종’(송강호), 뜻을 합쳐 한글을 만드는 스님 ‘신미’(박해일), ‘세종’의 뜻을 품어준 현명한 여장부 ‘소헌왕후’(전미선)과 함께 한글 창제에 힘을 보태는 인물들이 등장해 극의 풍성함을 더한다. <박열>의 일본인 예심판사와 [슬기로운 감빵생활] 속 마약 범죄로 수감된 한양의 연인, 최근 [봄밤]에서 한지민의 오랜 연인으로 대중에게 강한 인상을 남긴 김준한은 아버지와 왕실의 존립을 걱정하는 ‘세자’ 역을 맡았다. ‘세종’과 ‘소헌왕후’의 장남인 ‘세자’는 신하들의 눈을 피해 스님과 손을 잡고 새 문자를 만들고자 하는 아버지와 왕실의 존립을 걱정하지만, 건강을 해쳐가면서까지 백성을 위해 글자를 만드는 ‘세종’의 진심을 알게 된 후 든든한 조력자가 된다. TV와 스크린을 오가며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준 차래형과 윤정일은 ‘세종’의 둘째 아들 ‘수양’, 셋째 아들 ‘안평’으로 분해, 아버지의 명으로 ‘신미’의 제자가 된 후 한글 창제에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