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3 (화)

  • 구름많음동두천 20.8℃
  • 구름조금강릉 18.9℃
  • 흐림서울 22.1℃
  • 흐림대전 20.4℃
  • 흐림대구 17.1℃
  • 흐림울산 18.7℃
  • 흐림광주 18.5℃
  • 흐림부산 19.5℃
  • 흐림고창 19.3℃
  • 제주 17.7℃
  • 구름많음강화 20.4℃
  • 구름많음보은 20.3℃
  • 흐림금산 18.7℃
  • 흐림강진군 16.4℃
  • 구름많음경주시 18.3℃
  • 흐림거제 18.4℃
기상청 제공


SBS ‘해치’, 죽산인가? 안성인가? 심장쫄깃 전술 대결! ‘이인좌의 난’ 승자는?



‘해치’의 ‘이인좌의 난’은 상상 그 이상이었다. 이에 맞서 정일우는 신료를 고루 등용할 ‘탕평책’을, 권율과 임호는 도성길목 봉쇄 작전으로 협공을 시도하며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휘몰아친 전개는 안방극장에 최강 몰입도와 최고의 회를 선사했다.


지난 22일(월)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 연출 이용석/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41회, 42회에서는 ‘이인좌의 난’을 진압하기 위해 궐의 안팎에서 영조(정일우 분)와 여지(고아라 분)-박문수(권율 분)-달문(박훈 분)-민진헌(이경영 분)-조태구(손병호 분)-이광좌(임호 분)가 활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영조는 난이 시작된 근본적인 원인을 해결하기 위해 탕평책을 시행하려는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날 영조는 이인좌(고주원 분)를 비롯한 반란군이 청주성을 함락시켰다는 소식에 분노했다. 더욱이 이인좌는 밀풍군(정문성 분)을 소현세자의 적통이라는 이유로 왕으로 추대하며 반란 세력과 백성들을 선동했다. 


영조는 출정을 앞둔 자신의 군사들 앞에 서서 “이곳에 서 있는 그대들은 모두 나의 벗. 나의 군사. 나의 백성들이다. 이 참혹한 변란에서 반드시 승리할 것이다. 결단코 그 누구도 저 비열한 역당들의 손에 죽어서는 안 될 것이다"라며 백성을 아끼는 군왕의 진실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후 전장에 나선 박문수와 이광좌, 달문은 밀풍군과 이인좌를 비롯한 반란 세력을 진압하기 위해 총력을 다했다. 먼저 적의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 나선 박문수는 예상보다 더욱 빠른 속도로 진입하고 있는 반란 세력을 발견하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특히, 이들이 도성의 목전인 청안까지 당도한 걸 알게된 박문수는 “여기서 저들을 막지 못하면 다음은 도성이다”라며 이광좌와 새로운 전술을 구사해 긴장감을 높였다. 


그 시각 영조는 궐 안에서 변란이 시작될 수 밖에 없었던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나섰다. 영조는 조선을 강타한 ‘이인좌의 난’이 오랫동안 관직에 나서지 못하여 소외됐던 분노의 몸부림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영조는 당파에 휘둘리지 않고 인재를 등용하기 위해  ‘우상’ 조태구에게 남인의 후손에게 조정의 등용을 약속할 것을 제안한다.


하지만 오랫동안 조선의 권력을 독점한 노론이 길을 터주지 않는다면 이는 허황된 꿈이 될 수 밖에 없었다. 이후 영조의 제안에 민진헌은 “권력을 놓고 인간이 어찌 양보와 화합을 할 수 있습니까?”라며 반발했다. 그러나 영조는 전장에 백성들을 내보내며 참담한 심정을 내비친 민진헌의 진심을 꿰뚫고 있었다. “나는, 그대는 전장에서 피를 흘리지 않소, 우리를 대신해 죽어가는 것은 언제나 백성들이오. 허나 그들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있소. 분명 정치가 할 수 있는 다른 일이 있단 말이오”라며 그를 설득했다. 그런 가운데 민진헌이 영조를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져 이목을 끌었다. 과연 민진헌이 영조의 제안을 수락할지 관심을 높였다. 


긴박한 가운데 엔딩에서 영조는 도성의 최종 방어선을 직산에 구축한다는 소식을 전해 듣지만, 첩자가 이를 이인좌에게 알리며 도성의 방어벽이 뚫릴 위기에 처해졌다. 직산으로 향하려던 반란 세력이 안성으로 급히 계획을 변경한 것. 


이후 박문수가 달문, 군사들과 산지에 매복하는 모습과 함께 도성을 향해 위협적으로 돌진하는 반란 세력이 교차로 그려지며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이 때 박문수는 “반드시 이리로 올 것이다”라며 눈빛을 번뜩였고, 영조 또한 “이 싸움은 반드시 우리가 이길 것이다”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전해 과연 이들이 어디로 향한 것인지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 날 방송이 끝난 후 각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심장이 쫄깃쫄깃”, “마지막에 직산일까 안성일까? 박문수 제발 안성에 있기를”, “보는 내내 긴장감 대박”, “정쟁을 제대로 다룬 사극”, “해치는 대사가 매번 소름 돋는다. 현실을 비판하는 통렬함이 있음” 등 네티즌들의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다. 


SBS 월화드라마 ‘해치’는 오늘(23일) 밤 10시에 43-44회가 방송된다.


 




tvN ‘뇌섹시대 – 박성광, 독일에 판권 판매된 연출작 수익료 최초공개 ‘눈길’
오늘(22일, 월) 밤 11시에 방송하는 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에는 반전 뇌섹미를 자랑하는 박성광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박성광은개그맨뿐 아니라 신인감독으로 시나리오부터 연출, 편집까지 모두 맡아 감독으로서의 재능을 인정받은 바 있다. 지난 2011년 첫 연출작인 ‘욕’이 독일 ‘지하철 영화제’에 출품해 상영됐고, 단편영화 ‘슬프지 않아 슬픈’으로 ‘제 1회 미추홀 필름 페스티벌’에서 연출상을, ‘제2회 한중국제영화제’에서 단편감독데뷔상을, 제11회 서울 세계 단편 영화제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하며 영화인으로서의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것. 특히 박성광은 악플문화를 비판한 독립영화 ‘욕’의 판권이 독일에 팔렸음을 밝히며, 방송최초로 판권 수익료를 공개한다. 남다른 금액에 출연진들을 모두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또한이 날 방송에서 박성광은 영화제 콘셉트로 꾸며진 세트장에 말끔한 턱시도를 입고 등장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어 “평소에 방송을 보면서 내가 나갈 수 있는 프로그램이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게스트로 나온 게 믿기지가 않는다“며 남다른 소감을 전한다. 이에 절친 전현무는 기다렸다는 듯 “사실 저희도 박성광씨가 나와서 많이 놀랐다“고 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