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6 (화)

  • 맑음동두천 16.8℃
  • 맑음강릉 22.7℃
  • 구름많음서울 17.3℃
  • 구름많음대전 18.0℃
  • 구름많음대구 20.5℃
  • 구름조금울산 21.1℃
  • 구름많음광주 18.1℃
  • 구름조금부산 20.1℃
  • 구름많음고창 21.2℃
  • 구름많음제주 20.6℃
  • 구름많음강화 18.0℃
  • 구름많음보은 18.0℃
  • 구름많음금산 18.9℃
  • 구름많음강진군 19.8℃
  • 맑음경주시 22.1℃
  • 구름조금거제 19.3℃
기상청 제공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 이이경X안소희 꽃거지로 3단 변신! ‘역대급’ 분장 퍼레이드



‘으라차차 와이키키2’ 청춘들의 파란만장 수난 시대가 짠내 나는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연출 이창민, 극본 김기호·송지은·송미소·서동범, 제작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드라마하우스) 7회에서는 꿈과 사랑을 위해 온몸 내던진 청춘들의 ‘웃픈’ 고군분투가 펼쳐졌다. 우식(김선호 분)은 사고뭉치 수연(문가영 분)의 해고를 막기 위해 대리시위에 나섰고, 준기(이이경 분)는 연기를 위해 거지 특훈을 받았다.


이날 우식은 수연에게 라이브 카페 아르바이트 자리를 소개했다. 하지만 수연은 서빙 중 컵 깨기는 기본, 싱크대까지 막아 물바다를 만드는가 하면 주방에 불까지 내며 사고를 쳐댔다. 우식은 해고 위기의 수연을 구하기 위해 사장을 대신해 임대료 시위에 참여했다. 삼보일배로 건물주 집까지 찾아가는 것도 모자라 상인들의 열혈 투쟁은 혈서와 단식 시위로까지 이어졌다. 전지 가득 구구절절 장문의 혈서를 남기고, 엿새째 이어지는 단식투쟁에 사경을 헤맬 지경. 설상가상 상인들 대표로 삭발 투쟁까지 벌이게 된 우식은 머리에 땜통까지 남기게 됐다. 짝사랑을 수연을 위해 온몸 바친 우식의 순애보가 참을 수 없는 웃음을 불러일으켰다.


준기와 정은(안소희 분)은 거지 연기에 도전하게 됐다. 정은이 꼼꼼한 사전 자료조사와 리얼한 거지 분장으로 감독의 사랑을 독차지하자, 위기를 느낀 준기는 ‘왕거지’를 찾아가 특훈을 받기로 했다. 왕거지와 동고동락하며 구걸의 정석을 완전 통달한 준기는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촬영장에 다시 나타났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한 거지의 몰골을 한 준기는 “허리를 숙이지 말고 마음을 흔들어라”, “주워 먹는 것을 겁내지 마라, 배고픔이 더 무섭다”라는 스승의 가르침을 되새기며 혼신의 거지 연기를 펼쳤다. 덕분에 감독과 스탭들의 찬사를 받으며 촬영은 마쳤지만, 끝내 통편집의 굴욕으로 ‘슈스(슈퍼스타)’의 꿈은 또 한 번 좌절을 맞았다.


한편, 유리(김예원 분)는 당나귀 웃음에 ‘야옹’ 재채기와 ‘뻐꾹’ 딸꾹질까지 3단 콤보를 날려대는 병철(심형탁 분) 때문에 창피함을 견디지 못하고 그와 헤어지기로 결심했다. 하지만 병철이 자신의 레스토랑 주방을 맡아달라고 부탁했고, 다시 쉐프의 꿈을 펼칠 절호의 기회 앞에 마음을 바꿨다. 유리의 희생 덕분에 포크볼을 마스터한 기봉(신현수 분)에게도 1군 테스트의 기회가 찾아왔다. 하지만 길에서 만난 소매치기와 부딪쳐 넘어지며 어깨 통증이 재발한 기봉은 테스트도 제대로 치르지 못한 채 팀에서 방출되고 말았다. 평생 야구밖에 모르고 살았던 기봉에게 인생 최대 위기가 찾아온 것. 괜찮은 척 웃어 보이다가도 이내 유리의 품에 안겨 서럽게 우는 기봉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여기에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는 변태 출몰 사건부터 뱀 탈출 소동까지 벌어지는 등 오늘도 바람 잘 날 없는 사건 사고의 연속이었다. 상상을 뛰어넘는 참신한 에피소드의 향연 속, 청춘 군단의 하드캐리 열연은 빛을 발했다. 특히 시즌 1,2를 아우르는 이이경의 분장 퍼레이드에 합세한 안소희의 파격 변신은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엔딩을 장식한 신현수의 눈물 연기도 시청자들의 가슴을 찡하게 울렸다. 과연 기봉의 야구 인생이 이대로 끝맺을 것인지 그의 선택에 귀추가 주목된다.


7회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월요병에는 역시 와이키키가 명약!”, “오늘도 정신없이 웃다 보니 시간 순삭됐다”, “우식이의 사랑법 짠내 난다”, “준기랑 정은이 거지대첩에 빵 터졌음”, “안소희 이런 모습 처음이야~”, “거지왕 준기 비주얼 충격이었다”, “기봉이 두둔하는 유리 모습에 심쿵”, “기봉이의 메이저리그 꿈은 이대로 와장창?!”, “기봉이 파이팅”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으라차차 와이키키2’ 8회는 오늘(16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MBC '라스' 방송 최초! 강주은, 숨겨둔 노래 실력 공개! 순수X청아 목소리로 열창! 엄지 척!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강주은이 남편 최민수의 캐릭터 몰입으로 현실과 연기의 구분이 어렵다고 고백한다. 이와 함께 순수한 매력과 솔직 토크를 대방출하며 관심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오는 17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강주은, 정경미, 권다현, 임요환이 출연하는 ‘우리 집에 연예인이 산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강주은은 남편 최민수의 캐릭터 몰입 때문에 현실과 연기의 구분이 어렵다고 털어놓는다. 역할에 따라 180도 변하는 최민수의 모습에 ‘오늘은 (집에) 누가 들어오나’하고 항상 예의주시한다고. 더불어 이제는 느낌만으로 어떤 역할인지 알아 맞춘다며 환상적인 부부의 면모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강주은은 남편 최민수 덕분에 SNS 스타가 됐다고 밝힌다. 강주은은 최민수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부부스타그램’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바. 특히나 그녀의 재치 넘치는 해시태그가 눈길을 끌면서 많은 어록(?)들이 탄생했다고 알려져 궁금증을 드높인다. 이어 강주은은 남편 최민수 앞에서 ‘이것’까지 해봤다고 털어놓으며 모두를 충격에 빠트린다. 그녀는 결혼 생활 중 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