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6.7℃
  • 흐림강릉 21.8℃
  • 구름많음서울 27.5℃
  • 구름많음대전 27.3℃
  • 구름많음대구 25.7℃
  • 흐림울산 23.3℃
  • 구름조금광주 25.8℃
  • 구름많음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5.6℃
  • 흐림제주 22.0℃
  • 구름많음강화 25.8℃
  • 구름많음보은 25.9℃
  • 구름많음금산 26.4℃
  • 구름조금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4.1℃
  • 구름많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 이이경X안소희 꽃거지로 3단 변신! ‘역대급’ 분장 퍼레이드



‘으라차차 와이키키2’ 청춘들의 파란만장 수난 시대가 짠내 나는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연출 이창민, 극본 김기호·송지은·송미소·서동범, 제작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드라마하우스) 7회에서는 꿈과 사랑을 위해 온몸 내던진 청춘들의 ‘웃픈’ 고군분투가 펼쳐졌다. 우식(김선호 분)은 사고뭉치 수연(문가영 분)의 해고를 막기 위해 대리시위에 나섰고, 준기(이이경 분)는 연기를 위해 거지 특훈을 받았다.


이날 우식은 수연에게 라이브 카페 아르바이트 자리를 소개했다. 하지만 수연은 서빙 중 컵 깨기는 기본, 싱크대까지 막아 물바다를 만드는가 하면 주방에 불까지 내며 사고를 쳐댔다. 우식은 해고 위기의 수연을 구하기 위해 사장을 대신해 임대료 시위에 참여했다. 삼보일배로 건물주 집까지 찾아가는 것도 모자라 상인들의 열혈 투쟁은 혈서와 단식 시위로까지 이어졌다. 전지 가득 구구절절 장문의 혈서를 남기고, 엿새째 이어지는 단식투쟁에 사경을 헤맬 지경. 설상가상 상인들 대표로 삭발 투쟁까지 벌이게 된 우식은 머리에 땜통까지 남기게 됐다. 짝사랑을 수연을 위해 온몸 바친 우식의 순애보가 참을 수 없는 웃음을 불러일으켰다.


준기와 정은(안소희 분)은 거지 연기에 도전하게 됐다. 정은이 꼼꼼한 사전 자료조사와 리얼한 거지 분장으로 감독의 사랑을 독차지하자, 위기를 느낀 준기는 ‘왕거지’를 찾아가 특훈을 받기로 했다. 왕거지와 동고동락하며 구걸의 정석을 완전 통달한 준기는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촬영장에 다시 나타났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한 거지의 몰골을 한 준기는 “허리를 숙이지 말고 마음을 흔들어라”, “주워 먹는 것을 겁내지 마라, 배고픔이 더 무섭다”라는 스승의 가르침을 되새기며 혼신의 거지 연기를 펼쳤다. 덕분에 감독과 스탭들의 찬사를 받으며 촬영은 마쳤지만, 끝내 통편집의 굴욕으로 ‘슈스(슈퍼스타)’의 꿈은 또 한 번 좌절을 맞았다.


한편, 유리(김예원 분)는 당나귀 웃음에 ‘야옹’ 재채기와 ‘뻐꾹’ 딸꾹질까지 3단 콤보를 날려대는 병철(심형탁 분) 때문에 창피함을 견디지 못하고 그와 헤어지기로 결심했다. 하지만 병철이 자신의 레스토랑 주방을 맡아달라고 부탁했고, 다시 쉐프의 꿈을 펼칠 절호의 기회 앞에 마음을 바꿨다. 유리의 희생 덕분에 포크볼을 마스터한 기봉(신현수 분)에게도 1군 테스트의 기회가 찾아왔다. 하지만 길에서 만난 소매치기와 부딪쳐 넘어지며 어깨 통증이 재발한 기봉은 테스트도 제대로 치르지 못한 채 팀에서 방출되고 말았다. 평생 야구밖에 모르고 살았던 기봉에게 인생 최대 위기가 찾아온 것. 괜찮은 척 웃어 보이다가도 이내 유리의 품에 안겨 서럽게 우는 기봉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여기에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는 변태 출몰 사건부터 뱀 탈출 소동까지 벌어지는 등 오늘도 바람 잘 날 없는 사건 사고의 연속이었다. 상상을 뛰어넘는 참신한 에피소드의 향연 속, 청춘 군단의 하드캐리 열연은 빛을 발했다. 특히 시즌 1,2를 아우르는 이이경의 분장 퍼레이드에 합세한 안소희의 파격 변신은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엔딩을 장식한 신현수의 눈물 연기도 시청자들의 가슴을 찡하게 울렸다. 과연 기봉의 야구 인생이 이대로 끝맺을 것인지 그의 선택에 귀추가 주목된다.


7회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월요병에는 역시 와이키키가 명약!”, “오늘도 정신없이 웃다 보니 시간 순삭됐다”, “우식이의 사랑법 짠내 난다”, “준기랑 정은이 거지대첩에 빵 터졌음”, “안소희 이런 모습 처음이야~”, “거지왕 준기 비주얼 충격이었다”, “기봉이 두둔하는 유리 모습에 심쿵”, “기봉이의 메이저리그 꿈은 이대로 와장창?!”, “기봉이 파이팅”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으라차차 와이키키2’ 8회는 오늘(16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tvN ‘60일, 지정생존자’ 원작과 차별화된 오리지널리티! 리메이크 드라마 맞나?
“리메이크 드라마가 맞나 싶을 정도다.” ‘60일, 지정생존자’가 한국 실정과 정서를 완벽히 녹여내며, 리메이크 드라마의 좋은 예를 보여주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극본 김태희, 연출 유종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DK E&M)는 동명의 미국 드라마 ‘지정생존자(Designated Survivor)’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방송 전부터 원작의 독특한 소재와 미국 특유의 정치 상황을 어떻게 한국의 현실에 녹여낼 것인가가 관건이었다. 그리고 지난 1일 베일을 벗은 뒤 사실적인 현실 묘사를 통한 높은 리얼리티로 실감나는 몰입감을 선사하고 있다. ‘60일, 지정생존자’는 리메이크 과정에서 우리나라의 정치, 역사, 외교 현실을 면밀히 반영해 드라마의 탄탄한 밑바탕을 만들어냈다. 이야기의 시작은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라는 동일한 사건에서 출발하지만, 원작과 전혀 다른 상황이 펼쳐지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가장 눈에 띄는 차이는 박무진(지진희)이 대통령이 아닌 대통령 권한대행 직에 오른다는 점. 지정생존자 제도가 없는 한국의 법제를 반영, 60일이라는 한정된 시간까지 추가했다. 또한 대한민국은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이자 여전히 전쟁의 위


'나랏말싸미' 한글 창제에 뜻을 모은 사람들의 캐릭터 스틸 공개!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나랏말싸미>는 한글 창제를 시작하고 맺은 임금 ‘세종’(송강호), 뜻을 합쳐 한글을 만드는 스님 ‘신미’(박해일), ‘세종’의 뜻을 품어준 현명한 여장부 ‘소헌왕후’(전미선)과 함께 한글 창제에 힘을 보태는 인물들이 등장해 극의 풍성함을 더한다. <박열>의 일본인 예심판사와 [슬기로운 감빵생활] 속 마약 범죄로 수감된 한양의 연인, 최근 [봄밤]에서 한지민의 오랜 연인으로 대중에게 강한 인상을 남긴 김준한은 아버지와 왕실의 존립을 걱정하는 ‘세자’ 역을 맡았다. ‘세종’과 ‘소헌왕후’의 장남인 ‘세자’는 신하들의 눈을 피해 스님과 손을 잡고 새 문자를 만들고자 하는 아버지와 왕실의 존립을 걱정하지만, 건강을 해쳐가면서까지 백성을 위해 글자를 만드는 ‘세종’의 진심을 알게 된 후 든든한 조력자가 된다. TV와 스크린을 오가며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준 차래형과 윤정일은 ‘세종’의 둘째 아들 ‘수양’, 셋째 아들 ‘안평’으로 분해, 아버지의 명으로 ‘신미’의 제자가 된 후 한글 창제에 함